정치/ 행정

대전시,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 5%까지 확대키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대전상공회의소와 장애인 고용 증진 협약 체결 -

작성일 : 2016-07-26 21:20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26일(화) 오후 2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대전상공회의소와 장애인고용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대전시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대전상공회의소는 장애인에 대한 최고 복지는 일자리 제공이라는 인식을 같이 하고 대전지역 장애인고용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주요 협약내용으로는 △ 대전시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대전상공회의소와 중증장애인의 일자리 창출 및 고용 활성화를 위한 공동 노력 △ 대전시 및 시 산하 공기업 등 장애인 고용률 5% 달성될 때까지 지속 노력 △ 장애인근무여건 조성을 위한 보조공학기기, 편의시설 확충 △ 장애인고용에 대한 장애 인식개선 교육 △ 대전시내의 민간부문의 고용증진을 위한 정책마련 및 지원 등 장애인의 고용증진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한다는 내용이다.

 권선택 시장은“대전시는 장애인 의무고용률 3%를 초과해 고용하고 있지만 협약을 계기로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을 점진적으로 5% 까지 확대하고 민·관 협력을 통해 민간기업체에서도 장애인 고용을 확대 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승규 공단 이사장은“전국장애인복지수준 평가에서 1위를 차지한 대전에서 대전상공회의소와 더불어 장애인고용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대전지역의 장애인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희원 대전상공회의소 회장도 “그동안 장애인에 대한 인식은 많이 개선되었지만 장애인이 당당한 사회구성원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속적인 수입이 필요하다”며“장애인 고용증진을 함께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장애인의 일자리 지원을 위해 147여억 원을 투자해 공공일자리 690여명, 장애인직업재활시설 16개소에 530여명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으며, 장애인 채용박람회도 10월 중에 개최하여 신규 일자리를 발굴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