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교육

전국 최초로 공기업이 참여하는 학교 태양광 발전사업

- 대전시교육청과 한국전력공사 및 햇빛새싹발전소(주)가 참여 -

작성일 : 2016-07-30 21:06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7월 29일(금) 15:00 대전교육청 중회의실에서 한국전력공사와『학교 태양광발전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한국전력공사와 발전 6개사에서 공동 투자한 햇빛새싹발전소(주)가 시행하는 사업으로, 대전시교육청은 학교 옥상 유휴 공간 활용 방안을 찾고 있던 중, 한국전력공사의 제안을 받아들여 전국 최초로 교육청과 한국전력공사 간에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

 이 사업은 학교 옥상에 한국전력공사에서 태양광 발전 설비를 전액 투자하여 설치하고 관리 및 운영하며, 생산한 전기를 판매한 수익으로 학교에 임대료를 내는 방식이다. 

  학교마다 옥상은 남향으로 햇빛으로 발전하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조건을 가지고 있다. 학교 옥상 임대기간은 20년이며 임대 기간이 끝나면 태양광설비를 학교에 기부하거나 사업자가 철거 할 수 있다. ○ 대전광역시내 학교에 설치할 태양광발전소 발전 시설 면적은 16만5천㎡로 축구장 23개 넓이와 맞먹는다. 이 면적은 태양광발전설비 25MW를 설치할 수 있는데 이 용량은 한 해 동안 약 3천4백만kW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약1만 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교육청은 연간 약10억 원의 임대료 수입이 발생하며 이 수익은 학교 회계 계좌로 직접 입금되어 공공요금, 특히 전기요금 납부에 활용되어 찜통교실을 해결할 수 있는 재원으로 사용되며, 한국전력공사는 추가 지원 사업을 통하여 신재생에너지산업 분야에 학생들의 관심과 이해를 제고하기 위한 자유학기제에 따른 현장체험 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참여 학교에 에너지 절약을 위한 LED조명개선, 노후 냉난방기 교체 등 ESCO사업으로 교육환경 개선을 지원하고, 사업 참여자의 학교 노후 물품 등의 기부 참여를 유도하고 학교 전기 수전설비의 연 1회 정밀점검의 혜택을 부여한다.

 대전광역시교육청 박진규 시설과장은 “ 이 번 사업은 어려운 교육재정 여건을 감안하여 공공기관을 통한 투자를 유치하여 교육예산 절감 및 학생들에게 선진국형 친환경 생태교육 환경조성 등 일거양득의 효과를 기대한다”며 “사업을 권역별로 나누어 올해 1차 사업을 완료하고 점차 확대하여 사업을 완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