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교육

전기료 잡는 가정용 태양광에너지 효과 톡톡!

-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 100가구 중 99가구 지원 신청 -

작성일 : 2016-09-04 22:44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저탄소 녹색성장 실현과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해 올해 2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이 8월 말 현재 100가구 중 99가구(99%)가 지원 신청하는 등 시민들의 호응도가 높았다고 밝혔다. 

 

 주택지원사업은 정부의 재정지원과 연계하여 대전 지역 내 주택에  신재생에너지(태양광, 태양열, 지열, 연료전지) 설비를 설치할 경우에 설치비의 일부를 시가 보조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올해 총 100가구에 가구당 3백만 원(국비 2백만 원, 시비 1백만 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2015년까지 425가구 394백만 원을 시비로 지원했다.

 

 지원대상은 한국에너지공단(신재생에너지센터)의 2016년도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에 참여하여 사업승인을 받은 자로서 건축물이 대전시에 소재하고 건물등기부 또는 건축물 대장(신축건물은 건축허가서 또는 건축신고필증)의 용도가 건축법에 규정한 단독주택 및 공동주택이며 지원 규모는 태양광 시설 3kw 이하이다.

 

주택지원사업은 올해 여름 폭염으로 인해 냉방기 사용이 증가하여 누진세‘요금폭탄’을 걱정하는 가구들이 많아지면서 태양광 에너지가 많은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반면, 가정용 태양광이 전기세를 줄여 누진세의 걱정을 줄여주는 큰 장점이 있지만 설치비에 대한 부담이 적지 않다. 대전지역 단독주택의 경우, 평균 총사업비가 7백만 원 정도이고 이 중 보조금 3백만 원을 제외한 4백만 원은 자부담이다.

 

 올해 초 태양광 시설을 설치했던 황 모 씨(유성구, 에어컨 미사용 가구)는 “평소 6만 원 정도 나오던 전기세가 최근에는 6천 원 정도 나오고 있어 너무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 모 씨(유성구, 에어컨 사용가구)는“평소 15만 원 나오던 전기세가 1만 원 정도 나오고 있다. 처음에 목돈이 들어 그렇지 진작 하지 않았던 게 후회스럽고 더운 여름 에어컨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어 무엇보다도 좋았다”고 전했다.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담당자는“올 여름 이상고온이 계속되면서 예년에 비해 태양광 주택지원사업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으며 올해 9월 중 추가공고를 계획 중”이라고 말하였다.

 

 대전시 관계자는“2017년도 주택지원사업으로 예산관련부서와 협의하여 금년도 사업비 이상으로 예산을 반영할 계획”이라며“추가로 아파트 가구를 대상으로 하는「미니태양광 지원사업」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