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행복도시 자족기능 확충에 카이스트 동참!

▶행복청, 카이스트(KAIST)와 창업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작성일 : 2016-09-22 17:00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 이하 행복청)과 한국과학기술원(총장 강성모, 이하 카이스트)은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내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산학융합지구사업’에 공동 참여하기로 합의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합의로 카이스트는 금년 10월 행복청이 신청 예정인 ‘산학융합지구사업(산업부 공모사업)’에 파트너로 참여하며, 카이스트가 보유한 고가의 연구 장비를 ‘세종테크밸리’ 입주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또한, 카이스트는 행복청이 유치를 추진 중인 아일랜드 ‘트리니티대학’, 이스라엘 ‘테크니온공대’, 스위스 ‘로잔공대’ 등 세계 100위권 내 해외대학과 교류협력 및 공동학위 개설 등을 통해 행복도시가 글로벌 연구개발 도시로 도약하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하였다. 

 

한편, ‘산학융합지구사업’은 산업단지와 대학을 공간적으로 통합하고, 현장 중심의 산학융합형 교육시스템을 도입하여 산업 현장에서 ‘연구개발(R&D)-인력양성-고용’이 선순환되는 체계 구축을 목표로 하는 산업부 공모사업으로 2011년부터 전국에 10개 지구가 지정되어 운영 중이다. 

 

특히, ‘세종테크밸리’가 산학융합지구로 신규 지정되면, 본 사업으로 건설되는 ‘산업단지 캠퍼스’ 또는 ‘산학연클러스터지원센터’에 카이스트 (또는 카이스트가 추천하는 기업)가 입주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카이스트의 해외 협력대학 소속 벤처기업과 한국 기업이 공동으로 양산제품을 생산할 경우에는 시제품 제작과 기술개발자금 등을 지원받게 된다. 

 

또한, 행복청도 ‘세종테크밸리’ 1차 분양 기업 20개사를 포함해 세종시 인근 기업 약 100개사와 카이스트를 포함한 국내외 대학들과 함께, 기업 맞춤형 인재개발 및 기업수요 기반의 현장형 기술·연구 인력 양성과 취업·창업 연계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충재 행복청장은 “창의적인 교육과 도전적 연구문화를 핵심가치로 삼아 온 카이스트와 손잡고 행복도시를 세계적인 수준의 창업도시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 행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