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금산군, 농촌지역개발 국비 52억5000만원 확보

부리면 소재지 등 4개 지역 전국공모사업 선정

작성일 : 2016-10-06 22:01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금산군 관내 4개 지역이 농림축산식품부의 '2017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선정됐다.이번 전국공모 사업선정으로 군은 2017년부터 국비 52억5000만원을 포함해 총 7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지역발전의 가속도를 더할 수 있게 됐다.

 

선정된 지역은 부리면, 남일 신동2리, 진산 부암 1리, 남이 성곡 2리 등으로 이곳에는 지역특성을 고려한 개발사업 및 정비가 이뤄진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의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구 읍·면소재지 정비사업)은 지역의 잠재력과 고유의 테마를 살려 특성과 경쟁력을 갖춘 농촌 발전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배후마을과 도시를 연결하는 거점으로 지역생활권 구현의 중심 역할 수행에 무게를 두게 된다.

 

부리면의 경우 내년부터 오는 2020년까지 4년간 약 6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 받아 면소재지로서의 약화된 중심기능을 회복하기 위한 각종 사업들이 펼쳐진다. 

 

주요사업으로 문화·복지시설 확충, 테마 가로조성, 쾌적한 수변환경 정비, 지역역량 강화 등의 사업들이 추진된다.
이와 함께 창조적마을만들기사업으로 생태·환경분야에 신동2리, 부암1리, 문화·복지분야 성곡2리 등 3개 마을이 선정돼 내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각 마을별로 약 5억 원씩 총 15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 받아 특화된 마을단위 사업이 진행된다.

 

군은 2018년 이후 공모사업에도 참여해 지역 발전과 군민 복리 증진을 도모해 나아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