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HOME > 스포츠 > 축구

‘고양전 불패’ 대전, 홈에서 다시 일어선다

작성일 : 2016-10-06 22:15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대전 시티즌이 홈에서 다시 반전을 준비하고 있다. 대전은 오는 9일(일) 오후 2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40라운드 고양 자이크로 FC와의 홈 경기를 가진다.

 

대전은 최근 3연패를 당하며 주춤하고 있다. 체력적인 어려움과 상대의 거센 견제에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이번 홈 경기에선 절치부심한 각오로 반격을 노리고 있다. 상대는 최하위인 고양이다. 무조건 필승으로 자존심을 되살린다는 각오다.

 

대전에 남은 일정은 단 4경기뿐이다. 승격을 위해선 5위 부산 아이파크를 끝까지 추격해야 한다. 우선, 승리를 통해 분위기를 바꿔야 한다. 다행히 대전은 고양을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 내용과 상대전적을 보여주고 있다.

 

통산 7차례 싸워 4승 3무를 기록하며 단 한 번도 패배하지 않았다. 올 시즌에도 2승 1무를 따냈다. 홈 무패 행진을 이어가야 한다는 부담도 없어진 만큼 대전 선수들은 조금 더 편안한 마음으로 화끈한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대전의 최대 적은 방심이다. 고양의 전력이 약하다고는 하나 끈끈한 수비 조직력이 대전을 까다롭게 만들 수 있다. 이에 대전은 좀 더 빠르고 과감한 전진으로 일찌감치 선제골을 얻어야 경기를 쉽게 풀어나갈 수 있다. 또한, 수비진의 재정비도 필요하다.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을 자주 노출했기에 매 순간 긴장의 끈을 놓쳐선 안 된다.

 

■ 해결사 김동찬이 나선다

팀이 어려울 때 해결사의 존재는 큰 힘이 된다. 김동찬이 연패에 빠진 대전을 구하기 위해 이번 고양전 득점 사냥에 나선다. 올 시즌 김동찬은 꾸준한 활약으로 득점 선두(18골)를 달리고 있다. 앞선 2경기에서도 2골 2도움을 올리며 자신의 몫을 해냈다. 상대의 마크가 집중될 것이 분명하나 이것을 늘 이겨왔던 김동찬이기에 더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특히 김동찬은 올 시즌 고양전에서만 3경기 3골을 폭발하며 킬러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에도 그의 본능이 어김없이 발휘된다면 대전은 ‘고양전 불패’를 이어감과 동시에 홈에서도 다시 일어설 수 있을 것이다.

 

<대전 대 고양전 통산 상대전적>
4승 3무 0패 10득점 4실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