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 원자력 안전‘시장-구청장 긴급 간담회’개최

-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대전 시민의 불안부터 해소해야 한다 -

작성일 : 2016-10-20 21:29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권선택 대전광역시장은 2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5개 구청장과 원자력안전 긴급 간담회를 갖고 대전으로 유입된 고준위 사용후핵연료 등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핵폐기물의 즉각 이전을 촉구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유성구 소재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에 고준위방사성폐기물인 폐연료봉 1,699개를 비롯해 각종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2만 9,728드럼을 보관하고 있는 사실에 대해 큰 우려를 나타냈다.
 

 특히 원자력연이 차세대 원자로 개발을 위한 파이로프로세싱 연구를 이유로 어떤 통보나 동의도 없이 최근까지 다량의 고준위 폐연료봉을 대전으로 반입한 것을 강력히 규탄하고 즉각적인 정보공개와 안전대책을 촉구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최근 발생한 경주지진 등 자연재해 우려가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도시 한복판에 안전이 담보되지 않은 핵연료 실험을 진행하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정부의 특단의 대책이 마련돼야 함을 지적했다.    
 
 
 또 참석자들은 이 같은 사태가 관련법 상 원자력에 관한 정보가 정부에만 집중돼 지자체가 대응할 방법이 원천적으로 차단되고 있음을 적시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치권 및 시민단체가 함께 대응할 필요가 있음을 피력했다.
 

 

 이에 따라 참석자들은 이날 논의된 내용에 따라 ▲현재까지 유입된 고준위 폐연료봉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시민안전대책 강구 ▲원자력관련 정보의 대시민 공개 및 지역 전문가 참여 ▲대전을 원자력 발전소 주변지역에 상응하는 안전대책 및 보상지역에 포함시킬 것 등을 담은 공동 성명서를 이른 시일 내에 채택하고 정치권과 공조체계를 구축할 것을 결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