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박병철 교육위원장, "국정교과서 반대 시국선언 교사 처분 질타" 등

작성일 : 2016-11-17 21:32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대전시의회 교육위원장 박병철 (대덕구 3, 더불어민주)은 16일 오전10시에 열린 대전광역시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 5월에 있었던 대전교육청의 국정교과서 반대 시국선언 교사에 대한 행정처분을 크게 질타했다.

 

  박 위원장은 “작년 11월 설동호 교육감은 충청권 4개도 교육감과 함께‘시대의 흐름을 역행하는 국사교과서 국정화 시도는 중단되어야 한다’는 선언을 한 바 있다.”면서 “교육감과 동일한 주장을 한 교사 333명에게 주의, 경고 처분을 한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다.”라고 지적하였다.

 

  “교육청은 신분상 불이익이 없는 처분에 불과하다고 주장하지만, 올해 교육부 표창대상자로 추천한 교사 중 5명이 시국선언 관련 처분이 있다는 사실만으로 표창에서 제외되었다. 교육청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하면서 하루속히 시국선언 교사에 대한 행정처분을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교육현장에 일제강점기식 학교명과 훈화, 조회, 공수와 같은 일제식 용어가 잔존에 있음을 지적하였고, 일제잔재 청산에 교육청이 앞장서 줄 것을 당부하면서 앞으로 관련 입법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