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박수범 대덕구청장“주민 복지, 사각지대․틈새 지원 철저해야”

“단순 기관 전달은 행정편의주의적 발상…지원 사각지대 발굴 집중해야”

작성일 : 2016-11-21 21:03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관내 복지시설 신축 등도 수요자 요구에 적극 발맞춘 세심함 필요” 강조 

 

 

박수범 대덕구청장은 21일 연말에 탑재되는 각종 단체․개인의 후원금과 물품이 적재적소에 지원될 수 있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수범 대덕구청장은 이날 오전 구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법적인 기준 때문에 수급자 자격에 포함되지 못했지만 지원이 절실한 주민들이 다수 있다”며 “지원이 필요하지만 자격 요건 등으로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에게 후원금이나 후원물품이 지원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수범 구청장은 “후원금이나 물품들이 단순히 복지기관에 전달하는데 그치는 경우가 왕왕 있어 특정 기관에 집중되는 경향이 없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행정편의주의적 발상에서 벗어나 적재적소에 지원할 수 있는 틈새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구청장은 관내 경로당 신축 등 복지시설 마련에 대해서도 “담당 직원이 2~3일에 한 번씩 현장을 점검해 실질적인 이용자들의 요구 사항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반영하는 세심함이 필요하다”며 “주민이 실질적으로 요구하는 사항이  적극 반영될 수 있게 해 달라”고 당부하는 등 수요자 중심의 ‘실질 행정’ 실천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