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전시, 지역특화전시회 첨단국방산업전 개최

- 12.6.~9. 대전컨벤션센터, 대전시·육군교육사·기품원 공동 -

작성일 : 2016-12-07 17:48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와 육군교육사령부, 국방기술품질원이 공동으로 개최하는‘2016 첨단국방산업전’이 6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12월 9일까지 개최되는 이번 첨단국방산업전은 미래 지상전력기획 심포지엄과 함께 전력의 극대화를 원하는 군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91개 중소 벤처기업이 제품과 기술들을 선보인다.

 

 올해는 전시구역을 정보화력, 방호, 지휘통제, 작전지속지원, 신소재 등과 국방벤처기업, TP지원사업 구역 등 군 업무와 관련 기업군으로 권역을 구분 배치하여 관람객의 편의를 도모하고 태국, 말레이시아, 멕시코 등 16개국 38명의 해외 바이어·무관들과 군·기관 관계자가 전시참관을 위해 방문했다.

 

 육군교육사령관 장재환 중장은 개회사에서 ‘군이 전투형 강군과 미래 과학군으로 발전하기 위해 첨단 민간기술의 군사적 활용이 필수적’이며, ‘이번 행사가 첨단 민간기술의 국방분야 참여를 확대하고 군이 필요로 하는 신규전력 소요창출에 기여하는 유익하고 생산적인 행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전시 송석두 행정부시장도 환영사를 통해 융합은 시대적 사명이며, 첨단국방산업전이 융합의 성과물 전시장이고 신기술 개발에 전력해 온 기업들의 발표장이며 군에게는 우수 민간기술 발굴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회와 더불어 9개 병과학교가 참여하여 진행되는 ‘군 전투발전세미나’, ‘군 활용성 간담회’가 동시에 열려 전시기간동안 많은 군 관계자들이 행사장을 방문하게 되어 전시참가 기업들은 미래 전력 발전방향과 제품개발 및 판로확보를 위한 실질적인 비즈니스와 네트워킹 기회를 갖게 된다.

 

 대전시는 수년간 기술개발지원과 네트워킹 구축, 해외마케팅 지원 사업을 추진해온 성과 확산, 국방기업의 집적·발전과 대한민국 대표 국방도시로서 정체성 확립을 위해 국방과학연구소 인근 안산동에 1,597천㎡(약 50만 평) 규모의 국방 중심 특화 산업단지를 조성하여 국방산업 육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