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시, 국가안전대진단 민관합동 점검 실시

- 시특법·특정관리대상 C, D, E 등급 등 6,100여개 시설 대상 -

작성일 : 2017-01-22 17:07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2월 6일부터 3월 31일까지 54일간 건축물·위험물 유해 화학물 등 6개 분야 6,100여개 시설에 대해 2017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금년에는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해빙기 점검기간으로, 해빙기 안전대책과 연계하여 현장에서 안전점검이 실효성 있게 실시 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2017년 국가안전대진단은 공공시설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전관리가 취약한 민간시설에 대해 자치구별 민간전문가(대전광역시건축사협회・전기・가스공사) 등으로 이루어진 민관합동점검단을 구성해 실시한다.

 

 안전대진단 시작 전 3개월 이내에 각 부처 주관으로 점검한 시설은 국가안전대진단 점검결과로 대체하고, 계절적 특성으로 대진단 기간 중 점검이 곤란한 분야는 적정 시기에 별도 점검 추진하여 개별법상 안전점검과 중복을 방지하여 대진단의 효율을 꾀할 예정이다.

 

 점검결과 현장에서 시정 가능한 사항은 즉시 시정조치하고 위험요소가 발견시에는 보수보강, 사용제한, 사용금지 등 안전조치를 후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며, 점검대상 및 점검결과를 관리시스템에 입력하여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지원 등 향후 업무추진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안전신고 통합포털인 안전신문고(www.safepeople.go.kr) 또는 스마트폰에서도 앱을 다운로드 받아 제보된 사항은 관계기관에서 타 업무에 우선하여 현장을 확인하고 개선한다.

 

 금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하여 국가 안전혁신에 걸림돌이 되는 불합리한 법령이나 제도, 관행 및 소프트웨어 분야 등의 재진단을 통해 안전을 확보하고 시민의 입장에서 적극 발굴하여 범 정부차원에서 이를 검토·개선한다. 

 

 대전시 김우연 시민안전실장은 “금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안전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제거하는데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