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2017년 행복도시 공동주택 1만3천 세대 공급

▶ 설계공모 당선작, 최고층 주상복합 등 품격 높은 특화 주택 공급◀

작성일 : 2017-01-24 22:10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올해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에 설계 공모하여 기능과 디자인을 특화한 공동주택 단지 등 총 1만3천세대가 공급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 이하 행복청)은 나성동(2-4생활권) 등을 비롯한 18개 필지에 총 1만3천세대의 공동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24일(화) 밝혔다.

 

 올해에는 지난해 주상복합 설계공모를 통해 디자인을 특화한 어진동(1-5생활권) 3개 단지 및 나성동(2-4생활권) 6개 단지와 생활권 전체를 연계한 해밀리(6-4생활권) 2개 단지가 주목받고 있다.

 

 행복도시 중심에 입지한 어진동(1-5생활권) 및 나성동(2-4생활권)의  주상복합 단지는 탑상형․혼합형 등 다양한 설계 기법을 도입하고, 친환경적인 주거 환경을 조성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해밀리(6-4생활권) 공동주택 단지는 입체 보행로를 설치하여 공동주택과 학교․공원 등의 공공시설, 상업시설 등 생활권 전체 시설을 연계하였으며, 이로써 새로운 공동체 주거문화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시기적으로 행복도시 주택공급의 첫 관문을 여는 소담동(3-3생활권) H3․H4구역(블록)의 주상복합단지(3월 공급 예정)는 최고 48층 높이로 건설되어 도시의 대표 공간(랜드마크)로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1월 현재 행복도시에서는 9만6천 세대를 공급해 5만5천 세대 준공, 4만1천호가 공사 중이며, 내년까지 2만4천호를 추가로 공급하여 2020년까지 12만호를 입주(준공)시킬 계획이다.

 

 또한, 1월 현재 전체 입주율은 입주 시작 이후 2개월이 경과된 주택 기준으로 평균 88.4%를 기록하고 있다.

 

 이충재 행복청장은 “도시 성장과 직결되는 안정적인 거주 기반 마련을 위해 주택을 차질 없이 공급할 계획”이라면서 “다양한 주택 수요 충족과 함께 품격 높은 주거문화 선도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