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덕구, 여성 안심 귀가 위한‘여성안심지킴이집’20곳 추가 확대 운영

편의점 등 20곳 추가 지정, 위기상황시 비상벨 통해 경찰 출동하는 시스템 구축

작성일 : 2017-02-21 17:27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박수범 구청장 “민·관 협력 확대 통해 여성 더욱 살기 좋은 도시 구축할 것”

 

대덕구(구청장 박수범)는 여성대상 범죄예방과 안심 귀가 환경 조성을 위해 ‘여성안심지킴이집’을 확대 운영한다.

 

21일 구청 중회의실에서 대덕경찰서와 관내 편의점 대표 등과 함께 업무협약식을 갖고 관내 범죄 취약 지역 20곳에 ‘여성안심지킴이집’을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여성친화도시 지정 이후, 여성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조성을 위해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지난해 15곳을 지정해 운영했으며, 올해 20곳을 추가 지정해 확대 운영 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여성들이 늦은 밤 귀갓길에 만약의 위기상황이 발생할 경우, 여성안심지킴이집으로 지정된 편의점으로 피신해 설치된 비상벨을 이용하면 경찰이 출동하는 시스템으로 지역 내 민간자원과 치안당국을 연계·활용하는 일종의 지역안전망 구축사업이라고 할 수 있다.

 

박수범 대덕구청장은 “범죄 예방 환경조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도 계속 민·관·학이 참여하는 협력모델을 통해 여성이 더욱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앞서 여성안심지킴이집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지정된 편의점에 비상벨(휴대형, 발판형, 부착형)을 보급하는 한편, 해당 업소에 ‘여성안심지킴이집’ 형광 간판을 부착해 보다 많은 여성들이 위험한 상황에서 여성안심지킴이집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대덕경찰서에서는 여성안심지킴이집 운영 내실화를 위해 지정된 편의점의 야간 근무자를 대상으로 비상벨 사용 요령 교육은 물론 수시 순찰 강화를 통해 여성이 안심하고 귀가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정치/ 행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