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시, 2017년 전기차 보급사업 본격 추진

- 공공 급속충전소 확충(3개소 → 12개소), 공모사업 172대 박차 -

작성일 : 2017-02-23 20:51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 대당 지원금액 확대(1,700만 원 → 1,900만 원), 선착순 모집 -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미세먼지 줄이기 특별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공공 급속충전소가 대폭 확충(3개 → 12개소)됨에 따라 2017년도 민간공모사업(172대)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전기차 보급 공모사업」은 지난 1월 25일부터 선착순 모집 중이며, 대당 지원금액은 1,900만 원(전년 대비 200만 원 증), 세금감면은 최대 460만 원(전년 대비 60만 원 증)까지 지원, 전기차 구매자들의 부담을 최대한 줄였다.

 

 보급되는 차종은 승용 7종, 화물 1종 등 총 8종으로, 기아(레이,  쏘울), 르노 삼성(SM3, 트위지), 닛산자동차 리프, BMW i3, 현대 아이오닉, 파워프라자의 라보피스(트럭) 이다.

 

 공모 신청자격은 대전시에 주소를 둔 만18세이상 시민 및 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전기차 판매대리점에 신청서와 주민등록등본 또는 사업자 등록증(등기부등본), 차량구매 계약서를 제출하면 된다. 

 

 아울러, 전년도 전기차 충전소가 홈플러스 등 3개소에 불과했으나, 충전소 부족으로 인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올해 시․구청, 한전대전본부 등 9개소를 추가 현재 12개소가 운영 중이며, 금년도 6월말까지 정부대전청사, 목원대 등 9개소를 추가 하는 등 총 21개소를 확대․운영한다.

 

 한편, 올해 연말까지 20여개 충전소를 추가 확보하기 위해 환경부에 신청 중에 있으며 앞으로도 공공장소에 급속 충전소를 지속적으로 확충하여 전기차 이용자들의 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기차 연료비(13,700km 주행 시 비교)는 연간 38만 원으로 휘발유차(1,600cc) 유류비 157만 원 대비 119만 원이 절감되고, 자동차세도 전기차가 13만 원으로 휘발유차 29만 원에 비해 경제성이 크다.

 

 대전시 이윤구 기후대기과장은 “미세먼지가 발생하지 않는 전기차 보급을 지속 추진하면서, 충전인프라 확충을 위해 충전소 설치기관인 한국전력공사 등과 협력을 강화 시민들이 전기차를 이용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