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전시, 바이오에너지센터 준공

- 하루 400톤(음식물류, 음폐수 각 200톤) 처리로 연 29억 원 절감 -

작성일 : 2017-03-07 16:48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전국 최초로 음식물류폐기물과 음폐수를 통합 처리할 수 있는 「대전 바이오에너지 센터」를 준공했다고 밝혔다.

 

 바이오에너지센터는 음식물류폐기물과, 음폐수를 친환경적으로 처리하여 바이오가스를 생산할 수 있는 첨단 시설과 장비를 갖췄으며 526억 원의 사업비가 투자됐다.

 

 유성구 금고동 위생매립장내에 자리 잡은 바이오에너지센터는 건축연면적 6천 16㎡에 지하1층, 지상2층의 시설로 하루에 음식물류 및 음폐수를 각 200톤(t)씩 처리할 수 있다.

 

 2016년말 대전시의 음식물류폐기물 발생량은 하루에 약 500톤(t)으로, 이중 100톤(t)은 대전시 광역자원화시설에서 나머지는 민간업체에서 처리했다. 

 

 앞으로 음식물류폐기물 발생량의 약 60퍼센트까지 공공처리 할 수 있게 돼, 안정적인 음식물류폐기물 처리와 민간처리 대비 연간 29억 원의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

 

 바이오에너지센터는 기존의 시설과 달리 6중 악취차단 시스템과 지하화 및 전실을 설치해 악취를 완벽하게 없앴으며, 미생물을 이용해 발효시킴으로써 폐기물을 친환경적으로 처리한다. 

 

 혐기성 소화과정에서 신재생에너지인 바이오가스를 생산하여 연간 약 8,500천N㎥를 판매함으로써 15억 원의 수익을 창출하여 지방재정 확충에도 기여한다.

 

 이동한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자원순환과장은 “음식물류폐기물 및 음폐수의 통합처리시설인 바이오에너지센터의 준공으로 효율적인 폐기물처리 시스템 구축과 신재생에너지 확보로 친환경 중심도시인 대전의 이미지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