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원자력시설 최악의 사고 시, 주민대피 32시간 걸려  

- 원자력시설 위급상황을 대비한 “시민 비상대피로 확보”위한 정책토론회 -

작성일 : 2017-04-28 12:34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의회(의장 김경훈)는 27일 오후 2시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원자력시설 위급상황을 대비한 “시민 비상대피로 확보”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조원휘 의원(원자력안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은 대전의 원자력시설 주변지역은 발전소주변지역과 위험성 측면에서 다르지 않음에도 정부로부터 안전관리 및 지원 대책이 전혀 없다면서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토론회 개최 취지를 밝혔다. 

 

 원자력안전연구소 한병섭 소장은 “원자력시설 사고 시 주민대피 예비 평가”에 대한 주제발표에서 대전의 경우 최악의 사태시 대전시민 모두가 대피완료하는 시간이 32시간이 걸린다면서 신속한 대피를 위해서는 비상대피로를 확보하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전시 안전정책과에서는 “대전 원자력안전 대책 강화 방안”에 대하여, 건설도로과에서는 “대전시 도로현황 및 장래 확보 계획”에 대하여 설명하며, 원자력시설 위급상황을 대비한 ‘시민 비상대피로 확보’방안을 제시하였다. 

 

 환경운동연합 탈핵팀 양이원영 처장은 원자력연구원 및 관련시설의 입지 상황이 변화되면서 연구원이전을 검토해야 할 때이며, 위험한 연구 폐기가 먼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하였고, 동국대학교 원자력․에너지시스템공학과 김규태 교수는 비상대피로 건설 계획도 중요하지만 어디로 확산되는지 사전적 연구 평가가 먼저 이루어져 최소 비용으로 필요한 도로를 건설하는 것을 제안하였다.

 

조원휘 의원은 대전의 원자력시설 주변지역은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있고, 광역도시의 특성상 인근 거리에 인구가 밀집되어 있기 때문에 위급상황이 발생 시 무엇보다도 신속한 대피가 필요함을 강조하며, 앞으로 정부에 이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촉구하며 대책마련에 노력할 것이라고 하였다.

     

정치/ 행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