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전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 위해 발빠른 행보

- 4차 산업혁명의 현장 ‘카이스트’에서 협치시정회의 개최 -

작성일 : 2017-05-24 18:43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을 위해 발빠른 행보에 나섰다.

 

 대전시는 24일(수) 카이스트에서 권선택 시장과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 오덕성 충남대 총장, 이규호 대덕연구개발특구 기관장협의회장 등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을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조성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협치시정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대전시 관계자와 참석자들은 관련 산업 육성, 지원 인프라 구축, 실증화 단지 조성 등 추진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가는 카이스트 연구현장을 방문하여 연구 성과를 체험하고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권선택 시장은 “우리시는 세계적인 기술력의 카이스트, 대덕특구 등 대한민국 최고의 연구개발 인프라를 기반으로 IOT, AI, 빅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서 도약할 것”이라 강조했다.

 

 그러면서“신정부 출범에 따른 4차 산업혁명 주도권 선점을 위해서 각계각층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우리시도「4차 산업혁명 추진위원회」구성 등 선제적으로 대응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대전시는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을 위하여 각계 각층의 의견을 수렴하여 차별화된 전략을 마련하고 중앙 정부에 선제적으로 정책과제를 제안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