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교육

대전 게임기업, 플레이엑스포서 120억 원 규모 상담실적 달성

작성일 : 2017-05-31 10:58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 원장 박찬종)은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국제게임전시회 2017 플레이엑스포에 참가한 대전 4개 게임기업이 투자를 포함해 약 120억 원 규모의 상담실적을 거두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대전 글로벌게임센터의 지원을 받은 대전 게임기업 4개사가 참가하여 모바일 게임부터 시뮬레이터 기반 게임까지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여 관람객들의 큰 호응과 함께, 국내외 바이어들과 90여 건의 비즈니스 상담 및 6건의 MOU를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2017년 차세대 게임제작 지원사업 선정기업 <㈜티엘인더스트리>가 선보인 스크린 배드맨턴 게임‘스매싱 존’은 시제품 단계임에도 해외 바이어들이 체험을 하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또한 ‘방구석 뽑기왕’ 게임을 출시한 모바일 게임기업 <플레이캐슬>은 적극적인 현장홍보 및 상담을 통해 10,000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하였고, 이와 함께 현재 제작 중인 플레이스테이션용 대작게임 “스피릿”에 대한 100억 원 규모의 투자 상담도 병행됐다.

 

 특히 참가기업 중 VR업계 관계자들의 관심이 집중된 기업은 시뮬레이션 게임 전문기업 <㈜에이디엠아이>이다. 

 

 작년 지원사업을 통해 개발한 1인용 모션플랫폼‘REAL WAVE(리얼 웨이브)’를 선보인 <㈜에이디엠아이>는 57건의 상담성과를 올리며, 킨텍스에서 6월에 개최되는 VR서밋, 공군사관학교, 안면도 공룡박물관, VR체험관 점주 등으로부터 초청 및 설치요청까지 받는 등 후속 사업이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 지원사업에 선정된 VR게임‘Throw Stuff’를 선보인 <비주얼라이트>도 프로토 타입 단계임에도 VR게임의 독창성과 사업성을 인정받아 국내 대형게임사인 넷마블, 대만 퍼블리셔 OMG와 10억 원 규모의 투자 상담을 진행하며 해외시장 개척의 가능성을 높였다.

 

 박찬종 원장은“이번 전시회 성과는 진흥원의 체계적 게임개발 지원시스템과 참가기업의 적극성이 만든 시너지”라고 평하면서 “게임산업의 기반이 마련되고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종합적인 지원시스템 구축과 장기적인 육성 지원이 필요하며, 작년에는 산업 기반 구축에 집중했다면 올해는 사업성과를 도출할 수 있는 사업화 지원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지역 게임업계도 작년부터 대전시와 진흥원이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연간 4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VR·AR 기반 시뮬레이션 게임산업을 집중 육성한 결과가 올해 플레이엑스포의 성과로 이어졌다고 평하고, 앞으로 더 나은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게임산업 육성지원이 지속되기를 희망했다.

 

 진흥원은 올해도 다양한 게임이 사업화될 수 있도록 ETRI와 게임기술 활용을 위한 교류회, 해외시장 진출 컨설팅 지원, 해외 전시회 지원 등 게임 개발 고도화와 사업 활성화 지원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모바일 게임, PC게임, 콘솔 게임 등을 제작지원 하는 시장성장형 게임제작 지원사업이 5월 31일 공고되어 최대 8천만 원까지 총 5개 과제를 지원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대전 글로벌게임센터 담당자(☏042-479-4157)에게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