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의료빅데이터 창업의 꿈, 4차 산업의 성장 이끌다!

- 3회 창업아이디어 공모전에 100여 팀 지원…14개 우수팀 선정 -

작성일 : 2017-05-31 11:29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은 ‘2017년 보건의료빅데이터를 활용한 창업아이디어 공모전’의 최종 결선 및 시상식을 5월 26일(금) 심사평가원 본원에서 개최했다. 

 

 새 정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한 공공데이터 활용, 공공서비스 특화사업 창업지원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미래 성장동력 확충 등 사회·경제분야 정책공약을 제시했다.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따라 심사평가원은 작년에 이어 올해에는 의료빅데이터와 과학기술의 융합형 ICBM(IoT(사물인터넷), Cloud, Big data, Mobile) 기술을 주제로 창업 아이디어공모전을 개최한 결과 총 101팀이 창업 아이디어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이 중 내·외부 심사위원 예선심사를 통해 선정된 14개 팀을 대상으로 26일 결선심사를 진행하였으며, 보건의료산업계 등 각계 전문가들의 최종 평가를 통해 최우수상 1팀, 우수상 1팀, 장려상 2팀 총 4팀을 선정하고 최우수상 1,000만원 등 총상금 1,500만원을 수여했다.

 

 또한 이번 공모전 최우수상작은 심사평가원의 지원 하에 행정자치부 주관「제5회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본선*에 출품될 예정이다.
 

 

 최종 발표평가를 통해 최우수상을 수상한 ㈜iBright 차희찬팀은 IoT기술을 전동칫솔에 적용하여 개인별 구강건강 상태를 점검하고 딥러닝을 통한 시각·화학적 분석을 통해 전신 건강상태 파악 및 미래 질병 발생 가능성을 수치화하여 알려주는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을 제안하였고,  우수상을 수상한 가천대 길병원 강일규팀은 방사선영상 빅데이터를 기계학습에 적용하여 방사선 영상으로 부비동염 등을 자동 진단할 수 있는 인공지능 개발을 제안하였다.

 

 

 심사평가원은 결선에 진출한 14팀 모두에게 사업별 맞춤형 데이터셋을 제공하고, 원주 본원 및 각 지원에 설치된 보건의료빅데이터 분석센터를 무료로 이용하게 하는 등 인프라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구체적인 사업화 전략 마련을 위한 법률·특허·금융 상담 및 빅데이터 분석 노하우 전수 등 성공창업 현실화를 위해 밀착 지원한다.  

 

 심사평가원 김승택 원장은 “세계적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고도의 의료적 근거를 찾는 민간주도 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40년간 체계적으로 관리해온 경쟁력 있는 전 국민 보건의료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고 전하며, “이를 활용한 보건의료빅데이터 기반의 창업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발굴된 아이디어들이 성공 창업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