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전시의회 원자력안전특위, 원자력연구원 현장방문

- 하나로 원자로․사용후 핵연료 시험시설 견학, 방폐물 보관 실태 등 점검 -

작성일 : 2017-06-15 14:25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시의회 원자력안전 특별위원회(조원휘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유성구4)는 15일 시의회 3층 회의실에서 대전시 관계자로부터 원자력안전에 대한 주요업무보고를 청취하고 한국원자력연구원 주요시설에 대한 현장방문을 실시했다.

 

 시의 업무보고 청취 후, 송대윤 의원은 중저준위 폐기물 반입 및 반출과 관련하여 “한국원자력연구원에 시에 보고 등 사전절차 없이 무단으로 반입한 만큼 시 차원의 행정적 제재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김우연 실장에게 “대전에 보관중인 방사성 폐기물이 경주방폐장에 우선하여 반입될 수 있도록 경주방폐장과 긴밀히 협조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서 김종천 의원은 공간 환경방사선 측정시스템 통합운영 관리에 대해 묻고, “대전이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지에 대해 많은 시민들이 상당한 우려를 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시와 원자력 연구원에서 운용하는 전광판에 시간대별로 방사능 수치를 표출하면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시의 즉각적인 시행을 당부했다.

 

 전문학 의원은 “향후 대전시의 원자력 안전에 있어서 가장 크게 부각될 것은 파이로 프로세싱 문제”라고 지적하고, “아직까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사용후 핵연료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였다.

 

업무보고에 이어 한국원자력연구원을 방문한 특위위원들은 백원필 부원장 등과 간담회를 가진 후 하나로 원자로, 사용후 핵연료 시험시설 등 원자력 관련 시설을 견학하고, 방폐물 보관 상황 등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였다.

 

 이 자리에서 정기현 의원은 원자력 안전 협약 체결과정에서의 소통 미흡을 지적하고, “원자력이 전문성을 요구하는 기술이고 분야이기는 하지만, 정보만큼은 시민들과 편하게 나눌 수 있는 보편적 정보라고 인식해 주었으면 좋겠다.”면서 원자력 연구원의 전향적인 자세변화를 촉구하였다.

 

 이어 박정현 의원은 원자력 안전 문제의 핵심은 정보의 투명성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더 높은 수준의 안전대책 마련을 당부하였다. 특히 파이로 프로세싱 연구의 진행상황에 대해 묻고, “시민검증단이 납득할만한 수준의 안전이 담보되지 않으면 파이로 프로세싱 연구를 진행하지 말아줄 것”을 주문하였다.

 

 조원휘 위원장은 지난 5월 체결한 원자력 안전 협약 내용들의 철저한 이행을 당부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중 하나인 ‘원자력 주변지역 지원 및 원자력 의학원 건립’과 관련하여 원자력연구원의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주문하였다.

 

 한편, 이날 현장 방문은 원자력연구원의 방폐물 보관 실태 및 중․저준위 방폐물 이송 처리 상황 등 원자력 안전관리 현황을 직접 점검해 특위 차원의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치/ 행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