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세종시, 전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

- 평균연령 36.8세, 가구당 인구 2.54명, 음주·흡연율 가장 낮아 -

작성일 : 2017-06-21 11:33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세종특별자치시가 전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20일 2016년 세종시 사회조사 결과와 각종 통계작성기관의 행정자료를 가공한 ‘2016 세종의 사회지표’를 발표했다.

 

이번 사회지표는 인구, 가구와 가족, 소득과 소비, 노동, 교육, 보건, 주거와 교통, 환경, 사회복지, 문화와 여가, 안전, 정부와 사회참여, 행정중심복합도시 등 총 13개 부문 239개 지표로 조사됐다.

 

사회지표 주요내용을 보면 인구는 2016년 총인구 24만 6,793명으로 2012년(13만 1,405명) 출범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평균연령은 36.8세로 전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와 가족은 2015년 전체 가구 수가 7만 6,419가구로 매년증가 추세이며, 평균가구원 수는 2.54명으로 조사됐다. 또 조치원읍·면지역은 1인 가구가 많은 반면 동지역은 4인 가구가 많았다.
소득과 소비를 보면 월평균 가구소득 200만원 이하는 감소한 반면 300만원 이상은 증가했으며, 가구의 월평균 소비 지출액은 200∼300만원 미만이 22.9%로 가장 높았다.

 

노동의 경우 2015년 사업체 수는 1만484개, 종사자 수는 8만3,681명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고, 세종시민 65.7%는 고용상황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2016년 학교 및 학생 수는 초등학교 37개교(1만7,910명), 중학교 18개교(7,444명), 고등학교 13개교(6,463명)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고, 졸업생 취업률은 고등학교 8.8%, 대학교 43.8%로 나타났다.

 

 

현 거주지 선택 이유로는 배우자나 부모, 자녀를 따라서(27.7%)가 자장 많았으며, 사업상 또는 직장 때문에(20.1%)가 뒤를 이었다. 또 통근·통학 교통수단으로 자가용(54.6%)과 도보(24.0%)를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 분야는 2015년 평균기온 14℃, 강수량은 822.7㎜ 로 나타났으며 사회복지 분야에서는 장애인 복지향상을 위해 일자리 확대 및 지원(28.1%), 장애인연금 및 장애수당 지급(19.9%)이, 여성 복지향상을 위해서는 여성 일자리 확대(38.7%), 육아 및 출산 지원(31.0%)이 우선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민이 희망하는 문화예술행사는 문화공연(59.0%), 콘서트(대중가수 초청)(45.7%) 순으로 나타났으며 여가활동으로는 TV시청(50.5%)이 가장 많았다.

 

안전 분야에서는 2016년 사회안전 CCTV 운영이 총 1,023대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2016년 민원서비스 만족 비율은 시청이 58.3%, 읍면동 60.7%로 2014년 대비 증가했다. 삶에 대한 만족도(6.29점)와 행복(6.46점) 경험도 높게 나타났다.

 

이밖에 2016년까지 세종특별자치시로 이전한 기관은 총 54개소에 종사자수는 1만7,965명으로 나타났다.

 

선정호 정보통계담당관은 “2016 세종의 사회지표는 세종시의 변화상을 파악하고, 세종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