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전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 완료

작성일 : 2017-06-26 09:59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민선6기 공약사항으로 추진한‘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을 완료하고 6월 24일 대화어린이 공원에서‘도심으로 돌아온 등대 주민한마당’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은 민선6기 약속사업으로 시작한 시범사업으로 대화동 마을처럼 낙후되고 소외된 공간에 셉테드(CPTED)라고 하는 범죄예방 설계기법을 도입하여 범죄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하는 목적의 사업이다.

 

 시범사업은 서구 윗둔지미 어린이공원, 대덕구 대화동마을 2개소에 진행되었는데 그 중에서 대화동 마을사업은 문체부의‘공공디자인으로 행복한 문화만들기 사업’에 선정되면서 문체부의 문화디자인 개념을 범죄예방 기법과 접목하여 범죄예방 문화마을 개념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

 

대화동마을 사업에 국비 4억원과 시비 2억원을 들여 야외무대, 커뮤니티 시설, 운동 시설 및 운동코스 등 문화시설이 설치되었고 공·폐가 가림막, CCTV, 비상벨, 그림자 조명 등 범죄예방시설이 설치되었다.

 

 범죄예방을 위해서는 시설물의 설치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마을 주민들의 소통과 화합을 통해 안전하고 행복한 마을을 만들고자하는 노력이므로 시설의 적극적인 활용과 관리를 통해 범죄예방 도시디자인사업의 좋은 모델이 되기를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