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원칙과 상식이 통하며 기본이 바로선 신뢰받는 대전시의회

- 행자부 공시 ‘2016년 지방의회의원 조례 제․개정 건수’ 광역시 중 1위 -

작성일 : 2017-06-27 09:27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 소통과 경청으로 의회 내 민주적 절차 지켜 모범 의회 평가 -


 ‘시민과 동행하는 열린 의회’를 핵심가치로 출범한 제7대 대전시의회가 개원 3년을 마무리 짓는 단계에서 그동안 원칙과 상식을 바탕으로 각계각층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경청의 자세로 의정활동을 펼쳐 ‘민생 행감’, ‘보기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경훈 대전시의회 의장은 7대 의회 3년을 결산하면서 “시민들이 원하는 민주적인 의회상을 정립하기 위해 의회 내 민주적인 절차를 지켜 나아가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소신으로 바쁘게 달려 왔다”며 ”때로는 매서운 비판과 응원으로 성원해 준 언론인과 시민단체, 회기․비회기 구분 없이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해 준 동료의원께 감사를 드린다“며 소회를 밝혔다.

 

 제7대 의회는 총386일간 18차례의 회기를 운영하면서 1,174건의 안건을 심도 있게 처리했다. 특히 행정자치부가 공시한 ‘2016년 지방의회의원 조례 제․개정 건수’ 자료에 따르면 대전시의회 의원 1인당 3.27건(전국 평균 2건)의 조례를 제․개정해 광역시 중 1위를 차지했으며, 최근 3년간의 통계 수치를 보면 7대 의회 1년에는 201건, 2년에는 231건, 3년에는 318건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는 등 입법 활동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그 외의 여러 분야에 대한 의정활동 성과를 통계수치로 보면, 일하고 연구하는 의회상 정립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157회 실시하여 그 중 32%가 조례로 반영됐으며, 행정사무감사에 있어서도 제7대 의회 3년간 1,507건을 지적하여 제6대 의회 3년 1,068건보다 41%가 증가, 5분 자유발언은 304%가 증가, 건의․결의안은 247%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의원들의 왕성한 의정활동을 방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제7대 의회 의정슬로건에 걸 맞는 소통의 공간 마련을 위해 의회 청사를 시민 친화적 청사 환경으로 조성해 시민들에게 303회 무료 개방했으며, 자라나는 어린이·청소년들에게 의회민주주의와 의회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자 운영한 청소년 의회교실은 19개 학교 1,670여명의 학생이 참여해 큰 호응을 얻었다.

 

 한편, 소통하고 화합하는 의회상을 정립하기 위해 대전시의회 개원 이후 처음으로 역대 의장들을 초청하고, 자치구의회 의장들과 자리를 함께 했으며, 구청장들과 간담회를 통해 시의회의 발전 방향과 지역현안의 해결 방안을 논의 하는 등 상생의회, 현장의회,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생산적 의회가 되도록 힘써 왔다.

 

 대외적으로는 전국시도의회 의장협의회를 통해 김경훈 의장이 제출한 ‘지방자치와 지방분권 강화를 위한 헌법 개정 촉구 건의문’이 채택됐으며, 활발한 국제교류활동을 통해 대전에서 개최되는 국제행사 참석 유치 등 우호협력 관계를 강화하는데도 상당부문 기여했다.

 

 또한, 선진 의회의 롤 모델이 되기 위한 각종 제도개선, 의회 내 민주주의 실현, 전체의원 연찬회의 개선을 통해 가능성을 보여줬으며, 공무국외활동에 대한 강도 높은 개선방안 마련과 지역현안의 능동적인 대처를 위한 의회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구성․운영해 당면한 과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노력해 왔다.

 

 한편 김경훈 의장은 “이제 제7대 대전시의회가 대장정의 반환점을 돌아 완성기로 접어들었다”며 “남은 1년여의 임기를 마치는 그날까지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의 행복과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