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유성구, 인구소멸 위험등급 가장 낮은 안정도시로 꼽혀

아동 ․ 여성친화도시 조성, 인구정책 전담부서 신설 등 인구정책 고삐 죈다

작성일 : 2017-06-27 09:32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지난해 8월 인구 34만 명을 돌파한 유성구가 대전에서 인구소멸 위험이 가장 낮은 “안정지역”으로 꼽혔다.

 

대전 유성구(구청장 허태정)는 26일,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서 조사발표한 ‘2040년 저출산·고령화에 의한 소멸지역 분석’ 보고서를 인용하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인구변화 안정성이 높은 순으로 전국 지자체 229개를 4개 단위로 분류했다. 상위 25%씩 ①인구감소 안정지역 ②인구감소 검토지역 ③인구감소 신중 검토지역 ④인구감소 위험지역 순으로 나눈 것이다.

 

참고로, 이번에 인구감소 안정지역(상위 25%)으로 분류된 자치구는 전국 69개 자치구 중 12개구만 해당될 것으로 분석됐다. ▲ 대전(유성구, 서구) ▲ 부산(강서구) ▲ 대구(북구, 달서구) ▲ 인천(서구, 연수구, 남동구) ▲ 광주(광산구) ▲ 울산(동구, 남구, 북구)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유성구의 2040년 인구감소율은 2015년 대비 15.6% 줄어든 274,000명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또한, 저출산 고령화 인구변화의 핵심이 되는 65세 이상 고령화율(16.4%), 유아 의존율(23.4%) 지표도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비율로 유지될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구에서는 민선6기에 중점을 두어 추진하고 있는 여성친화도시,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행정력을 집중하여 ‘아이 낳아 기르기 좋은 도시’를 만드는데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 유성구 4개년 아동친화도시 추진계획 수립 ▲ 제1회 유성구 어린이․청소년 정책창안대회 개최 ▲ 어린이, 청소년 구정참여단 운영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추진 ▲ 여성커뮤니티 센터 조성 ▲ 여성 안심존 구축 ▲ 저출산 극복 출산장려 정책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구에서는 인구 구조변화에 대응하는 정책의 필요성이 요구되어 중․장기적인 인구정책의 종합 발굴과 로드맵 수립, 세대별 맞춤정책을 체계적으로 조정․관리할 수 있는 인구정책 전담부서를 오는 7월부터 설치해 본격 가동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허태정 유성구청장은 “우리나라가 직면한 심각한 문제 중의 하나가 바로 ‘인구절벽’ 즉, 출산율 저하”라고 언급하며, “이 문제는 국가나 지방할 것 없이 우리 세대가 풀어야 할 절박한 시대적 과제인 만큼 인구정책을 구정의 최우선 순위로 두고 꼼꼼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