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정상화를 위한 합동T/F팀 가동 

- 위기를 기회로 관련기관과 분야별 전문실무 지원단 구성ㆍ운영 -

작성일 : 2017-06-27 14:19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시민과의 약속이행을 우선으로 유성 복합터미널의 정상화를 위하여 관련실과 부서장과 유성구, 도시공사,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복합환승센터 합동T/F팀」을 복합환승센터조성사업이 정상화 될 때까지 정기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복합환승센터 합동T/F팀은 행정부시장을 팀장으로 하며 △재공모 추진을 위한 공모지침서 정비 △보상추진에 관한 사항과 행정절차 이행 △시 재정투입에 따른 예산확보대책 △사업성확보 방안 및 중앙부처와의 협의 △법률적, 기술적 자문 등 조속한 결정 및 시행이 될 수 있도록 주요 정책 과제 발굴 등을 지원한다. 

 

 유성 복합터미널 사업은 금년 8월중 협의보상 통보하여 보상에  착수하고, 11월 중 실시계획승인 고시를 통하여 센터부지조성사업에 착수하며, 아울러 이와 동시에 금년말 중 복합터미널사업에  대한 재공모를 통하여 새로운 사업자를 선정하여 내년 상반기에는 부지조성사업과 같은 시기에 맞춰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 할 계획이다.

 

 대전시 양승찬 교통건설국장은“롯데컨소시엄의 협약해지로 다소 사업의 지연은 있으나 위기는 곧 기회라는 신념으로 새로운 사업자 선정에 총력을 기울여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의 성공적인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향후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가 완공되면 세종시, 충남 서북부와 호남권을 연계하는 교통허브의 중심지가 될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