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의료원, 6개 지자체 공동대응 협력체계 구축

- 대전, 보은, 옥천, 영동, 계룡, 금산과 공공의료안전망 구축 및 재난 공동 대응 협약 체결 -

작성일 : 2017-07-06 09:29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 대전의료원 설립지원 및 공동 활용, 신종감염병․재난대응․보건의료 등 공동협력 -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7월 6일 오전 10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대전을 의료 생활권으로 하고 있는 충북 보은군, 옥천군, 영동군, 충남 계룡시, 금산군 등 5개지자체와 「공공의료안전망 구축 및 재난 공동대응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전시와 5개 지자체는 공공의료 안전망 확충을 위한 중부권 거점 대전의료원 설립 공동 협력, 6개 지자체가 참여하는 광역 공공보건의료지원센터 구축․운영, 분만․응급의료 취약지역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시설 공동 활용, 신종 감염병 대응 및 협조 체계 구축 등에 공동 협력을 추진한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연구자료(2016)에 의하면, 금산 82.7%, 옥천 66.3%, 계룡 79.6%, 영동 84.4%, 보은 20.2% 주민이 대전지역 의료기관을 이용하고 있는 바, 대전의료원 설립시 대전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의료취약지역인 5개 지역의 공공의료 기능을 확충하고 중부권 거점 공공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공공보건의료서비스가 행정구역 단위인 칸막이 구조로 운영되고 있어 감염병 공동 대응 및 의료 인프라의 공동 활용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문제를 6개 지자체가 연계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완화 및 해소될 것으로 전망 된다.

 

 이날 협약식에서 권선택 대전시장은 “우리는 지난 2009년 신종플루와 2015년 메르스 등 국가적 비상사태를 겪으면서, 공공보건의료의 중요성을 느꼈다”면서 “대전의료원 설립을 통해 중부권 거점 공공병원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며, 인접 지자체와도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상혁 보은군수를 비롯한 5개 지자체장도“현재 충북에 2개 지방의료원, 충남에 4개 지방의료원이 있으나, 지리적 접근성의 한계로 인해 5개 지자체 주민들은 현실적으로 이용이 어렵다”며 “대전의료원은 공공성 측면에서도 지역 내 심각한 의료불균형 해소를 통한 광역적 효과를 발휘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6개 지자체는 협약 내용의 이행을 위해 실무협의회, 공동워크숍 등을 통해 공동 협약을 구체화 할 계획이며, 대전시는 중부권 거점 공공병원인 대전의료원 설립을 위해 공공성, 사업성, 특성화 등에 대한 논리를 보완해 사업계획서를 수립 한 후,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쳐 11월경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