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세종테크밸리 랜드마크 지식산업센터 건립 속도

▶우선협상대상자로 대명건설 선정, 1500억 원대 8만㎡ 규모로 건설 예정◀

작성일 : 2017-07-12 11:25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 이하 행복청)은 11일(화) 세종테크밸리 제9차 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내 첫 지식산업센터 건설계획 우선협상 대상자로 대명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식산업센터는 동일 건축물에 지식산업 및 정보통신업, 지원시설 등이 복합적으로 입주할 수 있는 다층형 집합건축물로 서울 구로, 경기도 판교, 수원 등 수도권 지역에서 주로 건축해 왔다.  

 

이번에 선정한 대명건설은 서울 문정지구에서 16층 지식산업센터를 2016년에 준공했으며, 강원도 비발디파크 오션월드 등 레저용 건축물을 성공적으로 건축해 온 중견 건설기업이다.

 

대명건설은 세종테크밸리 리서치코어로 지정한 4-2필지 2만6148㎡에 지하 2층 지상 12층, 4개동으로 이루어진 총 8만574㎡의 지식산업센터 건립계획을 제시하였다.

 

연구개발(R&D), 창업지원시설 외에도 어린이집, 공연장, 대명리조트와 연계한 이벤트 공간 등으로 구성, 입주기업과 근로자에게 여가문화공간, 녹지공간과 결합한 랜드마크형 지식산업센터 구상을 제시했다.

 

대명건설은 2018년 5월 착공, 2020년 10월 준공 후 관리․운영은 전 세계 208개 지점에 4만7000여 명의 임직원이 있는 세계적 오피스 관리 전문기업인 DTZ KOREA가 담당하기로 밝혔다.

 

 이 외에도 대명건설은 세종테크밸리 지식산업센터 내 입주 업체로 기업지원 공공기관 2개, 창업지원 관련 대학교 센터 4개, 첨단기업 144개, 지원시설 8개를 제시해 심사 위원들의 관심을 이끌어 냈다.  
  

기업지원 기관으로는 세종테크밸리의 연구개발과 창업생태계 구축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과 창업진흥원의 입주확약서를 제시했다.   
  

 대학교로는 기업의 글로벌 성장사다리 구축을 지원하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노베이션 센터, 한양대학교 창업보육센터, 숭실대학교 창업지원단, 충남대학교 창업지원단의 입주의향서를 제시했다. 
  
 첨단기업은 매출 1500억 원대의 신재생에너지 기업인 ㈜삼진일렉스, 매출 1800억 원대의 현대산업개발 계열사인 HDC, 기업용 인프라솔루션 전문기업인 굿모닝아이텍㈜ 등 제조업 51개사, 정보통신업 45개사 등 총 144개 기업의 입주 유치를 자신했다. 

 

 행복청은 대명건설 투자유치 계획의 실현 가능성, 도시계획과 관련된 공원․녹지 구성계획 및 분양가를 포함한 분양계획의 심의 조정을 거쳐 최종사업자로 선정해 올해 10월중 토지를 공급할 계획이다. 

 

 심의위원장인 안시권 행복청 차장은 “지식산업센터는 세종시 전체 산학연클러스터를 주도할뿐만 아니라 중부권 기업지원, 창업보육, 기술상업화의 핵심 공간이 될 것”이라면서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대명컨소시엄이 건립할 민간분양형 지식산업센터는 2018년 말 준공예정인 공공임대형 산학연클러스터지원센터와 함께 기업지원의 양대 허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가로 행복청 관계자는 “이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은 2013년부터 계획수립 이후 조성해 온 산학연클러스터의 핵심인 리서치코어 완성의 기반을 마련했다는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정치/ 행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