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교육

충남대, ‘제12회 Jump CNU FORUM’ 개최

미래혁신 주도형 창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혁신센터’ 주제로

작성일 : 2017-07-21 10:36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충남대가 7월 20일(목) 오전 11시 30분 대학본부 별관 강당에서 강용 교학부총장을 비롯한 60여명의 교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사회를 대비하기 위한 노력으로 진행되고 있는 제12회 Jump CNU FORUM을 개최했다.

 

김정겸 교무처장의 ‘미래혁신 주도형 창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혁신센터 운영’을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은 사회환경 변화와 대학교육, 국내외 대학의 노력, 우리 대학의 현황과 개선노력, 교육혁신센터 설립 및 운영, 향후 추진일정 등의 내용이 발표됐다. 
 

 

김정겸 교무처장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산업구조와 일자리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대학도 교육실천 측면, 학사제도 등이 변화해야 하며, 대학의 인재상도 미래 창의혁신 인재로의 정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내외 각 대학들의 사례 분석과 그 동안의 충남대의 교육과정 개선현황과 학부교육 실태, 전공 융합교육과 융복합창의 전공, 연계전공 현황 등을 소개하면서 지역 혁신인재 양성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교육혁신센터 신설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교

 

 

육혁신센터는 지역혁신인재 양성 위한 교육과정 개혁 주도, 융복합창의전공 개발, 사회수요 기반한 문제 해결형 교육과정 운영, 교과목 개발 및 운영 등의 역할을 담당하기 위해 교육과정혁신팀, 융합전공운영팀, 대학교육효과성팀, 행정지원팀으로 운영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어 지정토론에 나선 미생물분자생명과학과 박희문 교수는 교육혁신센터의 목표와 포지셔닝의 문제, 지방 거점국립대로서의 장점과 단점을 파악하고 문제를 도출해야 하지 않았는가 하는 아쉬움과 복수전공은 줄고, 연계전공이 늘고 있는 상황에서 학문간 거리가 멀면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도 많다고 지적했다.

 

또한 캡스톤디자인은 인문, 사회대에서의 운영이 힘들다는 지적과 교육혁신센터 목표의 지엽성 문제, 업무의 재조합으로의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소지가 있다는 점과 함께 교양대학으로서의 방향 전환도 제언했다. 
 

 

국어국문학과 이형권 교수는 교육혁신은 인적 혁신과 제도적 혁신이 동시에 이루어져야 효과적으로 실현될 수 있다고 전제하면서 새로운 융복합 교과과정과 관련된 전문인력 확보 문제, 전임교수들의 교육혁신에 동참하기 위한 동기부여 방안, 비전임 교수들의 혁신과 질적 제고를 위한 방안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며, 가능한 전공부터 융복합 교과목을 일정비율 의무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STRONG’ 핵심역량 구분에 대한 기준의 모호성 해결, 의무적 교차이수 방안, 복수전공이나 부전공의 의무화, 글로벌 역량이 필수적인 전공분야의 전면적 외국어 강의 추진 등 다양한 방안들을 제언했다.
 

 

자유토론에서는 교육혁신센터는 기초교양교육원, 각 단과대학과 사업단의 중복성 염려와 옥상옥의 조직이 될 수 있다는 지적, 인문학적 소양 등 개념 정립의 필요성, 교양교과목 설강에 대한 각 단과대, 사업단이 참여할 수 있는 장치 마련 등의 의견들이 개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