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시, 시민이 행복한 주차관리 종합대책 추진

- 주차장 공급, 스마트 주차관리, 시민주도형 주차문화운동 전개 -

작성일 : 2017-08-10 11:33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 시민 체감 주차난 완화를 위한 유효 주차장 4만면 공급
 ◈ 주차편의 증대를 위한 IoT 기반 스마트 주차관리시스템 구축
 ◈ 시민주도형 주차문화운동 전개로 선진주차문화 확산‧정착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주차난 완화와 주차편의 증대를 위해‘주차관리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시민 주도형 주차관리 종합대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전시의 주차장 확보율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시민들이 느끼는 주차환경은 여전히 개선되지 못하고 있어 주차문제가 시민들의 일상생활에 불편요소로 작용하고 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도로의 불법주정차 차량은 도로 기능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보행자 교통사고 유발, 긴급차량 통행 방해로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위협하고 있다. 대전시와 5개 자치구에서는 공영주차장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는 있으나 지방재정 여건상 증가하는 급증하는 차량에 대응하는데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주차관리 기본계획에는 앞으로 대전시 주차정책의 비전과 목표를 제시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4대분야 24개 장‧단기 추진과제를 담고 있다.

 

 (공급관리) 막대한 재정 투자를 통한 신규 주차장 공급이 아닌 기존 주차장의 개방과 공유를 통한 실질적인 주차공간 확대를 추진한다. 

 

 주차장의 대부분(93%)을 차지하는 부설주차장에 대한 전수조사 및 관리감독을 강화하여 제 기능을 다 할 수 있도록 정상화 시키고, 공공청사, 교회, 은행, 민간기업체, 공동주택 등의 부설주차장을 유휴시간대에 개방하여 지역 주민들과 함께 사용하도록 유도하고 시설비 등을 지원한다. 

 

 주택가 주차환경개선을 위해 기존 추진했던 노외주차장 조성사업, 내 집 주차장 갖기, 공동주택 주차장 확충, 자투리땅(공한지) 임시 주차장 조성, 노상주차장 설치, 화물차 공영차고지 조성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수요관리) 사물인터넷 및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기존 주차장의 이용률과 회전율을 높이고 도심지 차량 유입을 억제할 수 있는 스마트한 주차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주기적인 주차장 수급실태조사를 통해 주차관리를 위한 기초 DB를 구축하고, 실시간 주차정보시스템 구축, 무인 주차관제시설 도입으로 주차편의 도모 및 불필요한 운행을 줄인다.

 

 주차장 유료화 확대, 주차요금 탄력적 조정, 주차예약제 도입 등으로 도심 혼잡지역의 승용차 과다 유입을 방지하고 대중교통 이용유도로 교통혼잡을 최소화 한다. 

 

 (문화개선) 관주도의 계도나 단속이 아닌 소통과 참여를 통한 시민주도형 주차문화개선 운동을 추진하여 선진주차문화를 정착시킨다.

 

 시민들의 공감대 형성 및 동참을 유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홍보 및 캠페인을 실시하고 주차문화개선 마을공동체 사업 공모, 주차문화 청소년 체험단 운영 등을 통해 지역의 주차문제를 주민 스스로 개선해보는 시도를 한다.

 

 (단속강화) 단속 차량, CCTV 활용 등 장비를 통한 단속 강화, 시민신고 활성화, 시‧구‧경찰 협업을 통한 상시 단속체계 구축을 통한 공정하고 효율적인 단속을 실시한다.

 

 장기적으로는 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제공을 통해 불법주정차 사전예방 및 시민 불만을 완화시키고, 과태료 부과체계 개선을 통해 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고자 한다.

 

‘21년까지 794억원(국비 129, 시비 153, 구비 512)을 투입해 IoT 기반 스마트 주차관리시스템 구축, 주민주도형 선진주차문화 정착, 상시 단속체계 구축, 유효 주차장 4만면 확보 등을 통해 주차환경을 개선한다.

 

 대전시 양승찬 교통건설국장은 “앞으로의 주차정책은 관주도의 시설공급 위주에서 기존 주차장의 효율적 활용 등 수요관리와 시민주도형 주차문화운동 위주로의 개선이 필요하다”며“본 계획의 세부 사업들은 지속적으로 일반 시민 및 전문가들과 다양한 방식의 소통을 통해 공감대를 확산시켜 나가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