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교육

대전시, 제3차 물류기본계획 수립 추진

- 북부권 물류단지,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조성 적지 등 청사진 제시 -

작성일 : 2017-09-20 10:34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향후 10년간 지역물류정책의 근간이 될 ‘대전광역시 물류기본계획(2017~2026년)’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역물류정책의 기본방향을 설정하는 물류기본계획은 10년 단위로 5년마다 수립하는 법정계획으로서 올해가 3번째다.

 

 이번 계획은 실현가능한 사업을 도출하고 실제적인 방안 마련에 중점을 두었으며 원활하고 친환경적인 선진물류체계 구축을 목표로 ▲ 북부권 물류단지 조성 ▲ 물류 도로망 정비 ▲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조성 ▲ 화물자동차 조업주차장 설치 등에 대한 사업내용과 투자계획을 담았다.

 

 특히, 대전산업단지 및 대덕산업단지 등이 위치하고 있어 많은 물동량이 발생하고 있는 북부권 지역의 물류난 해소를 위해 집배송(집배송센터) 및 보관기능(창고) 위주의 친환경  스마트 물류단지 조성이 필요하다고 분석하고 대덕구 신일동 일원에 북부권 종합 물류단지 적지를 제시했다.

 

 또한, 대전시 도로정비사업과 연계해 화물자동차 통행량이 많은 간선도로망 개선을 통해 원활한 화물운송 체계를 구축하고, 화물자동차의 지속적인 증가로 인한 시민불편 해소 및 생활·교통안전문제 개선을 위해 단계적으로 북부 등 6개 권역 1,588면의 화물차 공영차고지도 확충한다.

 

 이외에도 도심지역 화물(택배)의 원활한 수배송을 위한 화물차 조업주차장 설치(21개소)와 1인 가구, 특히 여성 등의 밀집도가 높은 다세대 주택 인근 공공시설에 무인택배함(46개소) 설치 내용도 담았다. 

 

 대전시는 앞으로 2026년까지 11,762억 원(국비 5,403 지방비 5,392 민자 967)을 투입해 북부권 물류시설을 비롯해 화물차 공영차고지 등 물류인프라 구축을 통해 물류 현안 문제를 해소하고 경쟁력 있는 내륙물류 중심 도시를 실현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제3차 지역물류기본계획은 물류산업 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두었다”며“앞으로 기본계획에 대한 세부 시행계획을 마련하고 관련 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사업을 밀도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