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제19회 대전광역시 건축상 선정

- 민간부문 3개 작품, 공공부문 2개 작품 총 5개 작품 선정 -

작성일 : 2017-09-25 10:04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올해의‘건축상’으로‘한국타이어 테크노돔’등 5개 작품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1일 대학교수, 건축사 등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건축상 심사위원회를 열고 예술성, 창의성, 기능성, 조화성, 도시경관기여도 등을 종합 심사해 작품을 선정했다.

 

 심사결과, 민간건축물 부문에서 타이어의 형태를 돔으로 형상화해 미래지향적이며 하이테크 건물이미지 구현한‘한국타이어 테크노돔’과 공공건축물 부문에서 효를 테마로 해 주변자연과 조화롭고 대지의 길을 효의 공간으로 표현한‘효문화진흥원’이 각각 금상으로 선정되었다.

 

 그 외 민간건축물 부문 은상에는‘원신흥동 성당’이, 동상에는‘원신흥동 근린생활시설’이 선정됐으며, 공공건축물 부문은‘관저동문예회관’이 은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로 19회째를 맞는 대전광역시 건축상은 지역의 건축문화 창달과 도시경관 증진에 기여한 우수한 건축물을 선정·시상해 도시의 품격을 높이고 건축 관계자들의 사명감과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시행하고 있다.

 

 임병희 대전시 주택정책과장은“매년 개최되는 이 행사는 지역의 건축문화 창달과 도시경관 증진에 상당부분 기여하고 있으며, 대전의 건축문화가 한 단계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앞으로는 젊고 유능한 건축가들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선정 작품에 대한 시상식은 오는 10월 20일 시청사 일원에서 개최 예정인‘제9회 대전건축문화제’개막식 행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우수건축물에는 건축주 및 설계자에 대해서는 상패를 수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