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시 인권센터, 시민의 뜻으로 문을 열다

- 전국 최초 민간주도형 인권센터, 주인은 바로 시민 -

작성일 : 2017-09-25 10:05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대전광역시 인권센터’가 25일 대전평생교육진흥원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대전평생교육진흥원에 자리를 잡은 인권센터는 지난 2016년 대전시 인권위원회가 인권문화 확산을 위해 대전시에 제안하면서 설치가 추진되었다.

 

 다른 지방자치단체는 조직 내에 인권센터를 설치해 공무원이 직접  운영하고 있으나, 대전은 전국 최초로 민간이 주도해 운영하게 된다.

 

 인권센터의 민간위탁 장점은 전문성과 현장 대처 능력이 우수하고 탁상 행정이 아닌 시민 의견을 인권정책에 신속하게 반영할 수 있다는 점이다. 

 

 타 도시에서도 대전시 인권센터의 민간위탁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방문을 신청하는 등 대전시 인권센터의 운영 모델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인권센터의 업무는 ▲ 인권교육 및 인권교육 프로그램 개발 ▲ 인권강사 양성 및 인권교육교재 개발 ▲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에 대한 기초 상담 ▲ 인권 민간단체간 협력체계 및 네트워크 구축 ▲ 그 밖에 시민의 인권보호와 증진에 관한 사항이다.

 

 또한 시민의 인권문화 증진을 위해 인권도서 코너 운영, 인권기자단 운영과 인권신문 제작, 시민인권지킴이 운영, 인권실태조사 지원 등 인권문화 확산을 위한 역할을 하게 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인권은 우리 모두 행복한 삶의 근원이고, 서로 배려하고 존중하게 하는 스승”이라며“대전시 인권센터의 발전을 기원하며 더불어 시에서도 시민의 인권 보호와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2016년 인권전담 부서 설치를 시작으로 올해 인권센터와 시민인권보호관을 운영하는 등 인권 추진 체계를 정립하고, 향후 선진 인권교육 시스템 구축, 인권지향적 도시환경 조성, 시민사회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등 인권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