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교육청, 특수학교(가칭 행복학교) 설립 순항

- 국회·정부, 특수학교 설립 적극 지원 분위기  -

작성일 : 2017-10-16 10:51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대전 북부 특수교육 대상 학생의 원거리 통학 문제와 기존 특수학교의 과밀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오는 2021년 3월 개교를 목표로 대전 대덕구 용호동 55번지(구 신탄진용정초 용호분교) 부지에 317억원을 들여 34학급 208명 규모로 공립특수학교 설립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4월 18일에는 특수학교 설립에 대한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 결과 “적정” 통보를 받았으며 설립예산의 약73%인 국비 231억 확보에 성공했다. 현재 설립 예정지(대덕구 용호동 55번지 일원)는 개발제한구역에 속해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 절차를 이행 중이며, 대전교육청은 오는 11~12월에 결정될 국토교통부의 승인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

 

 이에 금년도에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승인이 이루어질 경우 내년도부터 설립에 필요한 예산을 세워(국비 이외 자체 예산 86억원) 설계 등을 거쳐 2019년 4월부터 공사를 착공하여 2020년 12월 공사를 완료, 2021년 3월에 개교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 일부 지역에서는 특수학교 설립 과정에서 지역주민의 반대로 난항을 겪으며 사회적인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와 정부에서는 특수학교가 우선적으로 설립될 수 있도록 촉구 및 지원을 하고 있다. 하지만 지역사회의 관심과 지역 정치권의 지원을 받고 있는 대전교육청은 특수학교인 가칭 행복학교의 설립에 탄력을 받고 있으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특수학교 설립에 모범적인 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대전교육청 이용균 부교육감은 “행복학교 설립의 로드맵은 이미 마련되었다”며 “이제 지역의 주민들과 상생하고 신뢰받을 수 있는 특수학교를 설립하여 대전이 전국 특수교육의 선도 도시로 거듭 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자”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