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전시, 신속한 지역지진 대응체계 구축

-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신속지진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

작성일 : 2017-10-24 12:28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24일 오후 2시 시청 화합실에서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신속지진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속지진대응체계’는 국내지진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신중호, 이하 연구원)의 지진조기경보기술을 적용해  대전지역 지진가속도계측기*의 자료를 제공받아 지진분석시스템을 통해 지진을 판단하고 실시간 감시체계를 가동하는 등 지진대응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한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연구원이 개발 중인 조기경보기술의 시험 적용을 위한 양 기관 간 네트워크 연계 및 제반시설을 지원하고, 유지 관리하며, 수집된 지진 자료를 연구원에 실시간 제공하고 연구원은 개발 중인 조기경보기술을 대전시에 우선 적용하고 대전시의 지진 가속도 계측기 및 신속 지진 대응에 필요한 기술자문을 지원한다.

 

 이번에 도입되는 지진조기경보 기술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지역 지진방재를 위해 연구개발 중인‘현장경보 체계가 강화된 하이브리드 지진조기경보 기술’로 지진 발생 통보중심(기상청)의 외부지향경보(Out-ward warning)방식과 달리 내부지향경보(In-ward warning) 방식을 활용해 시설물 방재를 목적으로 한다.

 

 현재 지역의 주요 시설에 설치된 지진가속도계측소 자료는 행정안전부를 통해 가공되어 전달받고 있으나 전국 단위의 자료를 동시에 처리하다 보니 재난발생 즉시 이루어져야 하는 방재업무의 특성에 비해 다소 시간 차이가 있을 수 있었다.

 

 또, 지진 관측 책임기관인 기상청이 지진정보와 함께 제공하는 진도정보는 대전시의 지진가속도계측 자료를 사용하지 않아 방재 담당자와 시민들에게 정확한 정보 전달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신속지진대응체계 구축으로 향후 대전시는 지진발생 시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기상청의 지진 발생 통보와 동시에 분석결과를 제공함으로써 피해 예측과 우선 대처 등이 용이해 재난발생 골든타임을 효과적으로 지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에 앞서 대전시는 작년 경주에서 발생한‘9.12지진’이후 ‘지진대응 종합대책’을 마련했으며,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지진발생 행동매뉴얼 정비, 지진대피소 정비 등 다양하고 실효성 높은 정책을 내놓고 진행 중에 있다.

 

 또한, 지진 업무의 전문성을 높이고 체계적인 대비를 위해 방재전문관 제도를 도입해 맞춤형 지진방재 시스템 구축에 힘을 쏟고 있다.

 

 권선택 시장은“대전이 9.12 경주지진을 경험하면서 더 이상 지진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이 확인됐으며 지역지진방재를 위해 신속지진대응체계를 마련하고, 지진재난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