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교육청, 미래교육을 디자인하다!

- ‘대전 미래교육정책의 방향과 전략 수립’ 연구용역 완료 -

작성일 : 2018-01-03 11:12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대비하는 ‘대전 미래교육정책의 방향과 전략’ 모색을 위한 연구용역이 완료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은 설동호 교육감 취임 3주년 기자회견에서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요구하는 핵심역량을 갖춘 인재 양성을 위해 대전미래교육 혁신 추진을 밝힌 이후 한국교육학술정보원에 의뢰해 수행했으며, 대전미래교육 준비단이 연구과정 검토 작업에 참여했다.

 

 연구팀에서는 미래교육 전망 및 동향 분석, 대전시 교육현황 분석, 미래교육 방향 예측 조사를 기저로 대전교육청의 미래교육 정책방향을 3대 영역 7대 과제로 다음과 같이 제안했다.
 

 첫째, 4차 산업혁명 대응 미래교육 전략 방향 연계 과제로, 삶의 기반 디지털리터러시 역량 강화, 데이터 분석을 통한 맞춤형 교육서비스 구현, 메이커스페이스 도입 및 메이커(창의)교육 운영이다.
  

 둘째, 대전시교육청의 비전과 연계된 핵심 과제로, 대전 인성교육 인큐베이션 프로그램 추진, 지역사회(전문가) 연계 진로 탐색 프로젝트 추진이다.

 

 셋째, 새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를 선도하는 대전교육청의 특화된 전략 수립 과제로, 자유학기제를 넘어 자유학년제로, 학습수요맞춤형 고교학점제 내실화이다.

 

 대전교육청에서는 연구용역팀이 제시한 3대 영역 7대 과제를 2018년 주요업무계획에 적극 반영해 ‘대전미래교육 3대 역점과제’를 수립해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첫째, ‘문예체 체험 중심의 어울림 인성교육’으로, 학생중심 인문소양교육, 함께 읽는 테마 독서, 또래공감 놀이통합교육, 지역예술자원 활용 ‘예술로 행복한 학교 만들기’, 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 등 인문, 예술, 체육 활동 중심의 체험을 통해 서로 어울리며 다듬어가는 인성교육을 추진한다.

 

 둘째, ‘미래를 코딩하는 대전형 창의융합교육’으로, 학교중심 親 소프트웨어교육, 메이커교육 선도학교 운영, 노벨과학 꿈키움 프로젝트, 생각하는 힘을 키우는 수학 성장 프로젝트 등 과학도시 대전의 특색을 살린 대전만의 미래사회 대비교육을 추진한다. 

 
 셋째, ‘꿈과 끼를 디자인하는 자율선택형 진로교육’으로, 자유학기제 내실화 및 확대, 고교학점제 기반 조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우리 마을 진로교육’ 등 자신의 진로 탐색과 설계를 학생 스스로 선택하고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진로교육을 추진한다.

 

 대전교육청 설동호 교육감은 ”대전미래교육 3대 역점과제를 추진하는 한편, 대전미래교육 준비단을 비롯해 실무 T/F팀 조직‧운영을 통해, 연구용역 결과를 검토하고 과제를 집중 발굴함으로써 대한민국 미래교육을 선도해야 하는 대전시교육청의 시대적 사명을 다하기 위해 모든 지혜와 역량을 결집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