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K-water, 가뭄대응 위한 해법 찾기에 나서 

선제적 가뭄대책 마련 위한 ‘2018 가뭄대응 심포지엄’개최

작성일 : 2018-03-28 12:04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K-water(사장 이학수)는  29일 14시, 건설회관(서울시 강남구)에서 ‘2018년 가뭄대응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최근 몇 차례의 봄비로 충청이남 지역의 가뭄은 다소 완화되었으나, 아직도 전남과 경북, 경남 등 일부지역에선 가뭄이 지속되고 있다. 

 

 K-water 국가가뭄정보분석센터에 따르면, 전세계적인 이상기후로 강수패턴이 변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2013년부터 5년 연속으로 평년보다 적은 양의 비가 내렸다. 특히, 작년 한해 강수량은 평년의 74%(968mm) 수준에 불과했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K-water와 한국수자원학회가 주관하는 이번 심포지엄에는 각계 물관리 전문가 150여명이 참여해 최근의 가뭄현황과 가뭄대책을 점검하고, 향후 발생할 수 있는 극한 가뭄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심포지엄은 총 4개의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으로 진행된다. 


 먼저 K-water에서 최근의 낙동강 유역 가뭄대응 사례를 공유하고 미국 캘리포니아 등 극심한 가뭄을 겪었던 국가들의 가뭄대응 사례를 발표한다.

 

 뒤이어 중부대학교 이주헌 교수가 호주, 브라질, 칠레 등의 해외 메가가뭄* 현황을 소개하고, 국내에도 발생할 수 있는 메가가뭄의 대응방안으로 지능형 IT기술과 빅데이터 기반의 ‘스마트물관리’ 등을 소개한다. * 메가가뭄 : 10년 이상, 수십 년 동안 오래 지속되는 가뭄 

 

 건국대학교 김성준 교수는 실효성 있는 가뭄 대응은 사전대비가 관건임을 강조하며, 합리적 가뭄대응 방안으로 분산된 가뭄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정보공유체계의 개선과 가뭄 관련 제도 및 법규의 정비 등을 제시한다. 

 

 이어지는 종합토론에서는 세종대학교 배덕효 교수가 좌장을 맡아 발표자를 포함한 전문가 패널 8인과 함께 중장기적 관점에서의 가뭄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한편, K-water는 최소한의 필요수량만 공급하고 최대한 용수를 비축하는 선제적인 댐 운영으로 관리중인 모든 댐에 물을 정상 공급하고 있다. 또한, 댐 인근의 수원(水原) 과 도수로, 광역상수도망 등을 연계해 여유물량을 물 부족 지역으로 보내 국지적인 가뭄에 대응하고 있다. 

 

 특히, 역대 최저의 저수율로 가뭄 위기를 맞은 경북 운문댐은 댐 상류의 금호강 물을 수돗물로 공급하는 비상공급시설을 준공해 지난 달 13일부터 가동 중이다. 지난 해 9월에는 국내 가뭄정보를 총망라한 ‘가뭄정보포털’을 구축해 가뭄대응에 활용하고 있다. 

 

 이학수 K-water 사장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가뭄극복을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길 바란다.”며, “전문가 여러분의 제언을 적극 반영해 실효성 있는 가뭄대책을 마련하고, 모든 국민이 부족함 없이 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