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사이언스콤플렉스 내달‘첫 삽’뜬다

- 건축허가 받아 예정대로 6월 착공, 사업지연 우려 불식, 사업 본격화 기대 -

작성일 : 2018-05-02 11:02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는 유성구청으로부터 지난달 27일자로 사이언스콤플렉스 건축허가를 받아 예정대로 6월 중 착공한다고 2일 밝혔다.

 

 사이언스콤플렉스는 그간 신세계측이 중부권 최고의 랜드마크로 조성하기 위해 타워 디자인을 재설계하고, 투자비를 늘려 고급화하는 과정에서 사업 지연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 건축허가로 6월 중 착공이 확정된 만큼, 사이언스콤플렉스 사업 지연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이 해소될 전망이다.

 

 2021년 준공 예정인 사이언스콤플렉스는 6000여 억 원의 대규모   사업비가 투입되며, 향후 지역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중부권 관광산업을 선도하는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또한, 지하5층, 지상43층에 연면적 27만9,263m2 규모의 사이언스  콤플렉스는 호텔, 근린생활시설, 과학 및 문화체험시설 등의 복합 엔터테인먼트 시설로 건립되며, 시민들의 여가와 휴식을 위해 대규모 옥상정원과 광장이 조성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사이언스콤플렉스가 대전의 새로운 일자리와 먹거리를 창출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내면서 “국내 유일의 명소이자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공사가 완료될 때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는 지난해 12월 시민들과 함께하는 기공식을 갖고, 사이언스콤플렉스를 중부권을 넘어 국내 유일의 명소이자 대전시민의 휴식과 체험, 문화공간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