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교육청, 초빙교사 비율 20%에서 10%로 축소 등 인사 반영

- 유·초등교원 인사관리원칙 개정, 객관적이고 예측 가능한 교육인사행정 구현 -

작성일 : 2018-07-31 10:55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교원 인사 분야의 청렴도를 향상하고, 객관적이고 예측 가능한 교육인사행정을 구현하고자, ‘2019학년도 대전광역시교육청 유․초등교원 인사관리원칙’을 개정․발표했다. 

 

 이번 인사관리원칙은 제·개정 TF를 구성해 총 3회에 걸친 협의를 거쳐 개정안을 작성 후, 3,200여명(전체 교원의 70%)이 참여한 현장 의견을 분석․정리했으며, 교직단체를 포함한 제․개정실무위원회의 협의와 교육공무원인사위원회의 심의․의결로 최종 개정되었다. 

 

 개정의 중점 방향은 지난 3월 1일자 인사 만족도 조사 결과 ‘초빙교사제 개선’등 인사제도 개선이 필요한 항목에 대한 현장 의견을 반영해 특별 전보를 축소하고 성실한 학생지도 및 근무로 교육 실적을 거둔 교원을 우대하는 등 청렴하고 공정한 인사제도를 개선하여 인사 불만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인사관리원칙은 내년 3월 1일자 전보부터 적용되며, 주요 개정 내용은 ▲수석교사 동일 지구로 전보 금지 ▲초빙교사 비율 20%에서 10%로 축소 ▲벽지학교와 농촌학교 외에 공주교육대학교대용부설초, 연구학교도 초빙 금지 ▲공주교육대학교대용부설초로의 전형전보 예외는 최초 지정 시에만 가능 ▲대용부설초 및 연구학교로의 전형전보의 예외는 총 근무기간 중 1회만 가능 ▲교육부의 다자녀 교원 전보 우대제 권고 사항에 따른 가산점 상향 등 이다. 

 

 대전교육청 배상현 유초등교육과장은 “앞으로 인사제도와 관련해 학교 현장과의 소통 및 의견 수렴을 연중 확대하고, 더욱 청렴하고 투명한 교원 인사제도 개선을 추진하여, 모두가 신뢰하고 만족하는 객관적이고 예측 가능한 교원인사행정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