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전시, 중앙로프로젝트 사업 상반기 공사 착수

- 신․구 지하상가 30년 만에 연결, 원도심 상권 활성화에 기여 -

작성일 : 2019-02-13 14:07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시는 2015년 12월 국토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원도심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인 중앙로프로젝트 마중물 사업이 올 상반기에 설계가 모두 완료돼 공사에 착수한다고 13일 밝혔다. 

 

 중앙로프로젝트 사업은 옛 충남도청에서 대전역에 이르는 중앙로 약 1.1㎞구간에서 시행되는 원도심 활성화 사업으로 2020년까지 3건의 마중물 사업에 360억 원이 투입된다.

 

그동안 대전시는 공모 선정이후 활성화계획 수립 용역 및 중앙 관문심사 등 행정절차를 거쳐, 2017년 9월 국토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통과한 후 중앙로 프로젝트 마중물사업 실시설계를 진행했다.

 

 중앙로프로젝트 마중물사업은 ▲ 도심형산업지원 플랫폼(230억) ▲ 신․구 지하상가 연결(110억) ▲ 보행환경 개선사업(20억) 등 3개 사업이다.

 

동구 중동 공영주차장 부지에 설치되는 플랫폼(지하1층, 지상5층)은 오는 6월 착수, 2020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인쇄 ․ 출판, 뷰티케어, 만화웹툰 작가 등이 입주하는 도심형산업지원 시설이다.


 대전천 목척교로 단절된 중앙로 신․구 지하상가 연결은 오는 6월 착수, 2020년 6월 준공되며, 지상․지하 상권 연결을 위한 엘리베이터 1대, 에스컬레이터 6대 설치 등 보행환경 개선 사업은 올해 말 준공 될 예정이다.

 

 대전시 정무호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중앙로프로젝트사업은 그동안 침체되었던 인쇄업체의 활성화 계기를 마련하였고, 신․구 지하상가 연결로 원도심의 오랜 숙원 해결과 보행환경 개선으로 보행약자의 이동 편의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며, 또한 앞으로 마중물 사업을 촉매로 해 대전역세권 개발 등 원도심에 역사 ․ 문화 ․ 경제 등 도시재생의 시너지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 행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