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전시, 주거환경개선사업 기지개

동구, 대덕구 지역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새출발의 해로...

작성일 : 2019-02-20 18:00 작성자 : 한경범 (ccsd7@daum.net)

 

 대전시는 20일 오전 도시재생주택본부 회의실에서 공동주택 방식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추진 중인 소제구역 등 4개 구역의 주민대표와 사업시행자인 LH, 시·구청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촉진 및 소통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열악한 기반시설 정비와 노후·불량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으로 2004년부터 추진해 왔으나 사업시행자인 LH의 재정악화로 2009년부터 사업이 중단된 이후 10여 년 동안 답보 상태에 머물러 해당 주민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대전시는 이같은 현실을 극복하고 사업 재개 및 촉진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주민들과 사업시행자인 LH의 적극적인 소통과 추진 절차에 대한 이해가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보고 이날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편, 공동주택 방식의 사업 추진 중 중단됐던 동구의 소제․대동2․천동3․구성2 구역과 대덕구 효자구역은 최근 시의 적극적인 용적률 완화 조치와 소제구역의 큰 걸림돌이었던 ‘송자고택’주변을 공원으로 조성 및 대전 역세권 촉진지구로 포함하는 획기적인 방안이 마련돼 사업정상화의 전기가 마련된 셈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주민대표들은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가장 큰 목소리로 요구하였으며, 이에 대해 LH 관계자는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과 더불어 정비계획 변경과 사업시행 인가, 각종 심의 절차 이행, 민간공동 사업시행자 선정, 보상 등의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대전시 정무호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주민들의 가장 큰 바람은 사업의 신속한 추진에 있다”며 “앞으로 시는 해당 구와 LH, 주민들과의 지속적인 소통과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해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쇠퇴한 원도심이 되살아나 대전의 균형발전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가능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치/ 행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