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시, 민간 청년거점시설‘청춘터전’확대

- 신규 3곳 추가지정, 임대보증금 등 최고 5000만 원까지 지원 -

작성일 : 2019-03-12 10:28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시는 청년들이 다양한 경험과 관계를 쌓아갈 수 있도록 청년들의 활동공간인 민간 청년거점시설‘청춘터전’을 확대 지정한다고 12일 밝혔다. 

 

 대전시는 지난해 청춘터전 3곳 지정을 시작으로 올해에는 모두 6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소요예산은 2억 5000만 원이다.

 

 사업 주관기관인 대전경제통상진흥원은 지난 7일 부터 청춘터전 지정ㆍ지원사업 공모를 진행 중이다.

 

 공모는 1차 서류심사 및 현장실사, 2차 제안서 평가위원회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공모 신청은 대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만 39세 이하의 청년으로 구성된 단체나 법인이 할 수 있으며, 지원기간 동안 모든 청년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공간을 개방해야 한다.

 

 선정 심사에서는 ①접근성, ②수행능력 ③사업의지와 구체적 활동계획 등을 평가해 상위 3곳을 청춘터전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청춘터전으로 지정 시 최대 4년까지 ▲ 3000만 원 한도의 임대보증금 ▲ 연간 700만원 임대료 ▲ 연간 480만원 공간운영비 ▲ 연간 900만원 이내 청년활동사업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서는 오는 20일 부터 21일 까지 대전경제통상진흥원에 방문 제출해야 하며, 신청서류와 서식 등은 대전시 홈페이지(www.daejeon.go.kr)나 대전경제통상진흥원 홈페이지(www.djba.or.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대전시 최명진 청년정책과장은“청춘터전을 지역거점으로 활용하여 청년들과 지역 주민들이 어우러지는 주민 친화적 소통공간으로 재탄생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