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산일제사 공장 세종 첫 등록문화재 등록 예고

- 톱날형 지붕 구조·북쪽 높은 창 등 근대기 공장 건축양식 갖춰 -

작성일 : 2019-04-08 10:55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 6·25 전쟁 당시 임시학교로 활용…지역·역사적 보존가치 높아 -

 

92년 전 일제 강점기 때 지어져 6·25 전쟁 때는 조치원여고 임사교사로 활용된 구(舊) 산일제사 공장이 세종특별자치시의 첫 번째 등록문화재로 등록이 추진된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지난 10월 문화재청에 등록문화재 등록을 신청한 ‘세종 구 산일제사 공장’이 8일 자로 등록 예고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등록이 추진되는 구 산일제사는 지난 1927년 건립돼 누에고치에서 실을 만드는 제사(製絲)공장으로 사용되다가 6·25 전쟁 당시 조치원여자고등학교 임시교사로 사용됐다.

 

이후 편물공장, 한림제지 공장으로 2000년대 중반까지 활용된 구 산일제사 공장은 우리나라 근대 산업시설로 지역적, 역사적 의미가 큰 건물로 보존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특히, 지붕 북쪽에 창을 높게 설치한 톱날형 지붕 구조는 내부에서 균일한 빛을 받기위한 것으로, 건축사적 측면에서 근대기 산업유산인 제사공장의 건축양식을 이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산일제사 공장의 등록문화재 등록 여부는 다음달 8일까지 등록예고 기간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시는 구 산일제사 공장을 폐산업시설 문화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지역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고 지역 내 다양한 계층과 주요 시설을 연계하여 세종시의 문화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곽병창 관광문화재과장은 “구 산일제사는 근대기 산업유산으로 우리나라의 역사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는 건축물로 문화재로서 가치가 충분하다”면서 “문화재 등록을 통해 근대기 지역 산업의 성장과 발전, 역사를 배우는 공간으로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