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시, 맞춤형 정책으로 교통사고 사망자 줄인다

- 교통사고 사망자 연차별 10%씩 감축, 2022년 40명 수준 유지 -

작성일 : 2019-05-01 09:59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시가 교통사고 통계를 정밀 분석해 사고 발생을 줄이는 맞춤형 교통안전정책으로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에 나선다.  

 

교통사고 취약구간을 분석하고 연령별 사고통계 등 자료를 분석한 뒤 현장 개선에 적용해 일률적이고 무작위적인 인프라 구축 방식에서 벗어나는 것이 주요 골자다.

 

 대전시는 올해 초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 종합계획’을 마련한데 이어 지난 2월 11일 대전시 교육청, 대전지방경찰청 등 7개 유관기관과 교통사고 없는 도시를 위한 공동 교통관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4월 16일에는 협업기관 및 부서별 단위사업 실천보고회를   통해 협의체를 운영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도출된 교통사고 사망자 발생통계에 따르면 지난 4년간 차대차 교통사고 사망자는 14명에서 13명으로 비슷한 수준인 반면, 차대사람 사망자는 35명에서 46명으로 큰 폭으로 증가해 교통약자인 보행자의 교통 환경이 특히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이 가운데 50세 이상의 장년층 및 노령층의 사망자는 25명에서 38명으로 큰 폭으로 증가해 대비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계절별 통계 분석결과 겨울철과 여름철 보다는 봄철과 가을철의 행락기에 교통사고가 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다

 

 대전시는 이번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 종합계획’의 분석결과에 따라 교통안전 대책 중 가장 시급한 분야인 교통약자의 안전 환경 조성에 중점으로 두고 맞춤형 교통안전정책을 추진키로 했다.

 

 시는 우선 대각선횡단보도를 포함한 횡단보도 97곳을 시급히 확충하고 횡단보도 내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 200개를 추가하기로 했다.

 

 신호시스템도 보행대기시간 단축 및 횡단보도 보행시간을 연장하고, 신호기도 24시간 정상 운영하는 교차로로 점차 전환키로 했다.

 

 유성구 어은동과 서구 도마로의 보행로 없는 이면도로에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교차로 등 무단횡단을 방지하기 위한 시설을 12.5㎞ 연장하며, 횡단보도 내 집중조명장치 18곳을 신설한다.

 

 이밖에 어린이와 노인보호구역 등 32곳의 시설개선을 추진하고, 교차로 과속 및 신호위반 근절을 위해 서구 은뜰삼거리를 신호교차로에서 회전교차로로 개선하는 한편, 정부청사역 네거리 등 10곳에  단속용 CCTV를 추가 신설한다.

 

 이와 병행해 대전교통문화연수원은 올해부터 어르신 교통안전교육을 신규로 편성해 연중 20회 추진할 예정이며, 운수종사자 법정교육도 연간 75회 실시해 운영의 내실화를 기하기로 했다.

 

 특히, 운수종사자 교육에는 대전시 교통건설국 팀장급 이상의 공무원이 1일 강사로 투입돼 대전시 교통사고 현황, 원인과 예방책 및 교통시책 등을 홍보하고 있으며.

 

 공무원 참여 강의를 통해 현장의 건의사항은 정책에 반영 시민과의 소통 계기를 만들 계획이다.

 

 대전시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안전한 보행환경 개선에 주안점을 두고 사업을 시행할 것”이라며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 안전한 대전, 특히 교통이 안전한 대전 만들기에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