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전광역시의회 정기현 의원, 대전한화공장 폭발사고 등 중대재해 재발 방지 촉구 

- 유가족과 함께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간담회 개최 -

작성일 : 2019-05-01 10:05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의회 정기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 제3선거구)은 30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연대ㆍ민주노총대전지역본부와 공동으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대전한화공장, 태안화력발전소, CJ 등 최근 대전ㆍ충청지역에서 발생한 사고 유가족이 참석하여 사고 원인 제공자인 기업의 처벌 및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의 필요성에 대하여 소통과 공감의 자리로 마련됐다.

 

 정기현 의원은 유가족의 아픔을 함께하며 “대전한화공장을 비롯한 기업들의‘안전관리 부실’로 근로자들의 소중한 생명이 위협받고 있다”며 “사고 원인을 명명백백하게 규명하여 철저한 재발방지 대책이 수립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와 국회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고, 위험물 취급시설 등에 대한 안전점검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