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시, 산업부 공모사업 바이오, 3D프린팅 분야 선정

- 국비 120억 원 확보, 4차산업 분야 확고한 경쟁력 확보 기대 -

작성일 : 2019-05-06 10:35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시가 4차산업혁명 핵심 분야인 바이오와 3D프린팅 분야 핵심사업의 국비를 확보하며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비상하고 있다.  

 

 대전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산업거점기관 지원사업’에 2개 사업이 선정돼 120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대전시는 이번 공모에 바이오 분야인 ‘생활밀착형 ICT융복합 체외·분자진단 시스템 고도화 사업’과, 3D프린팅 분야인 ‘스마트 적층제조 공정혁신 지원기반 고도화 사업’을 신청해 2개 사업 모두 지원 대상에 선정됐다.

 

 지역산업거점기관 지원사업은 경쟁력을 잃고 있는 비수도권 지역의 산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산업부의 핵심 사업으로, 대전시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205억 원을 들여 바이오와 3D프린팅 분야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대전시의 ‘생활밀착형 ICT융복합 체외·분자진단 시스템 고도화 사업’은 대덕연구단지의 인프라 역량과 기초원천기술을 상용화할 수 있도록 연계하는 기술사업화 지원기반 구축사업이다.

 

 총사업비 115억 원(국비 60억 포함)을 들여 대덕특구 내 연구기관과 기업 간 네트워크 구축, 기업 기술지원과 상용화 지원, 전문인력 지원 등을 통한 ICT융복합 체외진단 산업거점화를 꾀한다.

 

 사업은 대전테크노파크에서 주관하고, 나노종합기술원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참여한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2개 이상의 강소기업을 육성하고, 345억 이상의 매출, 107명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적층제조 공정혁신 지원기반 고도화사업’은 ICT 융복합 특수기기·부품의 스마트 적층제조 기반을 구축, 생산성과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고 관련 시장을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사업비 90억 원(국비 60억 포함)을 들여 3D프린팅 데이터센터 설립, 신규-금속 적층제조장비 등 구축, 관련 기술 지원과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

 

 이 사업은 대전테크노파크가 주관하며,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와 한밭대학교가 참여한다.

 

 이 사업은 생산유발효과 292억 원, 새로운 일자리 471개를 창출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시 문창용 과학산업국장은 "이번 선정으로 대전시 주력산업인 바이오와 3D프린팅 분야에 대한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4차산업혁명 핵심 분야인 만큼 고도화와 사업화를 통해 지역 산업 역량이 한 층 더 견실해 질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