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전국으로 뻗어가는 마을의 등대가 된 빈집

중구 빈집정비사업, 행정안전부 17개 전국 우수혁신 사례 선정

작성일 : 2019-05-07 11:12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가 추진해 온 빈집정비 사업이 행정안전부의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전국 지방자치단체로 전파된다. 

 

중구는 2015년부터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화재위험이 높은 우범지대로 전락한 폐․공가를 소유주의 동의를 얻어 주민쉼터, 공공용 주차장, 마을 텃밭 등으로 바꿔 주민에게 돌려줘왔다. 

 

사업은 범죄 예방과 도시미관 개선, 주민편익 증진 등 기대했던 효과를 넘어 마을의 공유자산으로서 인식한 결과, 주민책임의식과 공동체 강화까지 더 많은 효과를 불러왔다. 

 

중구의‘마을의 등대가 된 빈집’사업은 현장모니터링 등을 통해 전국 300개의 혁신사례에서 최종 우수사례 17개에 들었다. 이달 중 공로패 수여와 함께 사업의 일대기를 담은 홍보 컨텐츠가 제작되어 전국 모든 지자체로 배포된다.

 

혁신사례를 도입하는 지자체는 행정안전부의 지원을 받게 된다. 중구를 비추던 마을의 등대는 전국의 곳곳을 비추는 등대로 뻗어나갈 예정이다. 

 

박용갑 청장은 “사업을 처음으로 시작하면서 빈집 일제조사, 토지 소유주 설득, 주민의견수렴과 사업의 추진까지 무엇 하나 쉬운 일이 없었다”며 “하지만 이제는 그 결실을 맺어 전국의 원도심이 함께 고민하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어 매우 기쁘고, 사업추진에 함께해준 주민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