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생명존중도시 대전 만들기 ‘시동’

- 시, 5월부터 자살예방센터 본격 가동, 자살예방과 연구조사 등 수행 -

작성일 : 2019-05-13 11:34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시는 자살예방과 생명존중 문화 확산, 자살로부터 안전한 대전시를 만들기 위해 이달부터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이하‘자살예방센터’)를 본격 가동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자살예방센터는 자살예방 사회적 인식개선과 자살고위험군 지지체계 강화, 자살고위험군 치료비지원 및 자살유가족 지원 등 다양한 자살예방사업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대전시에 최적화된 자살예방 전략 마련을 위한 지역사회진단 및 연구조사사업도 수행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2003년부터 2015년까지 13년간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로, 자살을 개인의 문제를 넘어 사회문제로 인식하고 있으며, 대전시도 민선7기 역점사업의 일환으로 자살예방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전시는 2017년 기준 자살률이 전국 20.7명보다 낮은 20.1명(인구 10만 명 당 연령표준화 자살률)으로 감소추세를 보이고는 있지만, 대전시는 자살예방센터를 통해 2021년까지 이를 18명까지 낮출 계획이다.

 

또한, 사회문제화 되고 있는 자살문제의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경찰서, 소방서, 병의원 등과 협력해 자살예방응급체계 및 지역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생명지킴이 기반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오는 9월에는 자살예방을 넘어 생명존중도시 대전을 만들기 위해 생명지킴이 발대식을 갖고 자살예방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생명존중문화 조성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자살예방센터 개소가 시민들에게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주고 자살을 예방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살예방 대책을 지속적으로 보완 시행해 우리시가 생명존중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 중구 대종로 대전시보육정보센터 3층에 위치한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는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부설로 운영되며, 유제춘 센터장(을지대학교병원 정신과전문의)을 중심으로 6명의 정신건강전문요원들이 근무 중이다.

 

정치/ 행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