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한국수자원공사, 물절약 솔선수범 나서

◇ 한정된 수자원의 효율적 사용 위한 ‘물절약 추진계획’ 수립

작성일 : 2019-06-19 16:41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 2023년까지 팔당댐 규모인 2억6천만㎥ 절감 목표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물관리일원화 실행 원년을 맞이하여 한정된 수자원을 더욱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한‘물절약 추진계획’을 전사적으로 시행한다.

 

 이번 ‘물절약 추진계획’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모든 국민이 중단 없는 깨끗한 물 공급을 누릴 수 있도록 한국수자원공사가 먼저 물절약 방법을 모색하고 실천에 앞장서는 취지로 추진되었다.

 

 먼저, 물절약 방법으로 전국 사업장 사옥 내 수도꼭지 감압과 절수기기 보급을 시행한다.

 

 수도꼭지 감압은 한국수자원공사의 전국 사업장 사옥 내 수도꼭지 1,315개소를 대상으로, 물 사용에 불편함이 없는 최소수준으로  수압을 낮춰 기존 대비 최대 30%가량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또한, 지방상수도 위수탁 지역 등을 중심으로, 절수설비 의무화가 시행된 2001년 이전에 건축된 노후주택에 절수형 양변기와 같은 가정용 절수기기를 보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유수율 제고와 작년 말 개소한 ‘물수요 공급 예측센터’를 통한 물수요 및 공급 예측 등 물절약 계획을 추진한다.

 

 지방상수도 운영효율화 사업과 현대화 사업을 바탕으로 지자체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유수율*을 높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또, ‘물수요 공급 예측센터’를 통해 물수급 분석 모델을 구축하여 국가 전체 단위부터 지역 단위까지 물수요 및 공급 관련 계획  수립 시 낭비 없는 물관리 체계 확립에 기여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물절약 추진계획’으로 2023년까지 팔당댐의 총 저수용량 규모인 2억6천만㎥ 절감을 목표로 물절약에 앞장설 계획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물은 무한한 자원이 아니며 물  문제는 특정 지역만의 문제가 아님을 다시 한번 상기해야 할 때”라며, “한국수자원공사가 먼저 물절약에 나서 건강한 물 공급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