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중구 옥외광고안전점검모니터단’ 운영 중

옥외광고물 피해예방 ‘Safety-Sign의 날’ 실시

작성일 : 2020-08-18 10:18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강풍에 취약한 옥외광고물의 피해예방을 위해 옥외광고 안전점검 모니터단을 구성해 8월부터 11월까지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모니터단은 옥외광고전문가인 옥외광고협회중구지부 소속회원으로 구성돼 유동․고정 옥외광고물 안전점검과 안전조치를 실시하는‘Safety-Sign의 날’운영한다.

 

평상시에는 100여명이 넘는 옥외광고협회중구지부 회원이 위험한 광고물 발견 시 신고하는 체제를 유지하고, 태풍예보 시 현수막, 에어풍선 등 유동광고물을 철거, 위험‧불법 고정광고물은 광고주에게 안전대책마련 권고, 행정조치 등 활동을 한다.

 

특히, 모니터단은 강풍에 추락 위험 있는 간판을 신속히 안전 조치하고자 크레인 등 안전장비를 동원할 자체 비상대비태세도 갖추고 있다. 

 

한편, 단원들은 8월 초에 발생한 태풍‘장미’시 예방순찰로 위험간판 1개 철거하고 현수막 등 약 30건의 불법광고물도 정비했다.

 

구 관계자는“주민들께서는 태풍예보 시 내 점포에 걸린 옥외간판의 균열‧부식‧이탈‧배선‧나사풀림 등 여부를 재점검하고 필요시 안전장치와 시설보강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치/ 행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