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교육

충남대, 국제협력 선도대학 육성지원사업 선정

2021년 4월부터 7년간 25억원 지원, 우즈벡 타슈켄트대학과 협력 

작성일 : 2021-02-02 15:59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 우즈벡 현지에 전문 농업기술 전수, 현지 시장 개척도 기대

 

충남대학교가 교육부로부터 ‘국제협력 선도대학 육성 지원사업’에 선정돼 개발도상국인 우즈베키스탄의 고등교육발전을 돕는다. 

 

최근, 교육부가 ‘2021년 국제협력 선도대학 육성 지원사업’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충남대 등 4개 대학이 선정됐다. 이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충남대는 2021년부터 2027년까지 7년에 걸쳐 총 25억원을 지원받는다. 

 

충남대는 국제협력 선도대학 육성 지원사업 선정에 따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대학교(Tashkent State Agrarian University, TSAU)의 교육역량 강화와 지역사회의 농업현안 해결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구체적으로 현지 대학 교육과정 개발 등 교과과정 개편, 교수 및 학생 교류 등 인적역량 강화, 장비 확충 및 실험 매뉴얼 개발 등 연구역량 강화, 염분토양 디지털 매핑 및 내염작물 품종 개발 등 타슈켄트 대학 및 국제해수농업센터(ICBA, International Center for Biosaline Agriculture)와의 협력을 통해 우즈벡 농업 전문화를 유도한다.

 

우즈벡은 농업인구가 60%에 달할 정도로 농업인구가 높지만 농업기술이 낙후하고 기계화가 미흡해 전문 농업교육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으며, 특히 타슈켄트 지역은 아랄해(Aral海)의 면적 감소로 인한 토양 및 용수의 염분 과다 현상으로 농업 생산성이 낮아 우즈벡 국가 차원에서 농업 현대화 정책을 추진 중이다. 

 

충남대는 국제협력 선도대학 육성 지원사업으로 농업 현대화를 추진하고 있는 우즈벡에 한국의 선진 교육 및 연구 기술을 전수해 현지 농업의 수준을 끌어올리는 한편, 정부의 ‘신북방정책’과 연계한 우즈벡 현지 시장 개척도 기대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12년부터 추진되고 있는 국제협력 선도대학 육성 지원사업은 국내 대학의 자원과 역량을 활용해 개발도상국가 대학에 필요한 학과 구축과 지역사회개발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교육부의 대표적인 공적개발원조(ODA,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사업이다.

 

사업 책임자인 농업경제학과 한석호 교수는 “2018년부터 타슈켄트 대학과 MOA를 체결하고 협력 체계를 구축하며 현지 농업 현대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이번 사업 진행으로 대한민국, 충남대의 우수한 기술과 인력이 우즈벡 현지의 농촌 생산성 향상과 전문 인력 양성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교육 이전 기사